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군주는 무능하고…구한말 고종 시대 보는 듯"

"애꿎은 백성들만 죽어간 구한말 재현되는 것 같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2019-07-24 07:49 송고 | 2019-07-24 11:12 최종수정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는 24일 "위정척사 운동이 벌어지고, 중·러·일이 나라 경계를 넘나드는 작금의 현실을 보니 마치 구한말 고종 시대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쓴 글에서 전날 러시아·중국 군용기가 한국방공식별구역(KADIZ)에 무단으로 진입하고 특히 러시아 군용기 1대가 독도 인근 한국 영공을 두 차례 침범한 것을 놓고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군주는 무능하고 대신들은 시대착오적인 아첨배들만 있는데 애꿎은 백성들만 죽어간 구한말이 재현되는 것 같다"고도 했다.


yos54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