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진태, 러 영공침범에 "대한민국 국제호구…개나 소나 넘봐"

"국방장관 사퇴하고 文대통령 엎드려 사죄해야"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 2019-07-23 16:34 송고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5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7.5/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23일 러시아 군용기의 북서방 방공식별구역(KADIZ) 침범과 관련 "대한민국이 '국제호구'가 돼서 개나 소나 넘보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한일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자 기존 질서가 붕괴, 대한민국이 열강의 패권 다툼에 놓이게 된 것"이라고 했다.

김 의원은 "러시아 전투기가 대한민국 영공을 침범해 독도상공까지 날아왔다"며 "영공을 침범한 항공기는 격추해도 할 말 없는 중대한 도발 행위"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 나라가 정녕 망하려는 건가. 국방장관은 당장 사퇴하고, 문재인 대통령은 국민에게 엎드려 사죄하기 바란다"고 했다.

한편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중국 군용기(H-6 폭격기) 2대와 러시아 군용기(TU-95폭격기 2대·A-50 조기경보통제기 1대) 3대가 이날 오전 8시를 전후해 이어도 북서방 방공식별구역(KADIZ)으로 진입했다. 이 과정에서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가 독도 영공을 2차례 침범했다.

합참은 러시아 A-50 조기경보통제기 전방 1㎞ 거리로 360여발의 경고사격을 했다고 밝혔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