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호식이두마리치킨 가맹점주 본사 옥상서 분신 시도

(서울=뉴스1) 황덕현 기자 | 2019-07-23 13:05 송고
© News1 DB

요식업 프랜차이즈 호식이두마리치킨의 한 가맹점주가 본사에 항의하면서 본사 건물 옥상에서 분신을 시도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23일 오전 9시50분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호식이두마리치킨 본사 옥상에서 60대 여성 A씨가 휘발유와 라이터 등을 들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경북 포항에서 가맹점을 운영해온 A씨는 폐업과 관련해 본사와 마찰이 생기자 1인 시위를 벌여오다가 이런 행동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강남서 논현2파출소 소속 경찰관들은 현장에 도착해 A씨를 진정시키고 휘발유를 챙긴 뒤 "본사 고위직을 만나게 해달라"는 그와 업체 관계자 면담을 성사시켰다. 이후 A씨는 경찰과 본사 직원의 설득으로 옥상에서 내려왔다.

경찰은 A씨가 옥상에 들어가게 된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ac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