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시내버스, 당산역 고가 기둥과 충돌…운전자 사망

7명 경상…차선 변경하다 사고난 듯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2019-07-20 14:23 송고

(서울 영등포소방서 제공)© 뉴스1

20일 서울 영등포구 지하철 2호선 당산역에서 버스가 기둥을 들이받아 버스기사가 사망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날 오전 5시30분쯤 당산역 고가 하부도로에서 여의도 방향으로 진행 중이던 버스가 당산역 고가 하부 경계석을 부딪히고 가드레일을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버스 운전기사 최모씨(56)가 버스와 기둥 사이에 끼어 크게 다쳤다. 최씨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결국 숨졌다.

이외에 버스 승객 7명은 가벼운 부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버스가 차선을 변경하다가 고가 하부의 경계석과 기둥과 충돌한 것으로 보고 자세한 사고 경위와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iro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