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정동영 "靑 만찬 걷어찬 황교안 유감…정치 통 크게 해야"

"저녁 자리서 기탄없이 논의했어야 하는데 그 자리 걷어 차버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정연주 기자 | 2019-07-19 10:23 송고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 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정동영 민주평화당 대표는 19일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의 만찬이 무산된데 대해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유감을 표하면서 "정치를 통 크게 해야 한다"고 꼬집었다.

정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최상급의 정치를 의회와 소통 정치라고 말한다"며 이렇게 말했다.

정 대표는 이어 "문재인 대통령은 전날 저녁식사를 제안했고 이를 보면서 '정말 열린 자세를 보이는구나'라고 생각했는데 황 대표가 일정 때문에 못 하겠다고 해서 (만찬이) 깨졌다"고 설명했다.

정 대표는 "청와대에서 저녁 한 끼 먹는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청와대 회동이) 국민에게 얼마나 힘이 되는 자리였겠느냐"며 "저녁 자리에서 기탄없이 난국을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지, 헌법과 선거제 개혁을 할 것인지 (논의했어야 하는데) 그 자리를 걷어 차버린 제1야당 대표에게 참 안타깝게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으로 정치의 소통 통로를 스스로 좁히는 것은 본인을 위해서도 또 국민을 위해서도 유감스럽고 안타깝다"고 강조했다.

앞서 전날 문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열린 여야 5당 대표와의 회동을 마칠 무렵 만찬을 제안했지만 황 대표가 "일정이 있다"고 완곡히 거절하면서 무산됐다.


goodd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