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N화보] 정해인, '봄밤'과는 또 다른 매혹적 비주얼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19-07-16 10:16 송고
엘르 © 뉴스1
엘르 © 뉴스1
배우 정해인의 색다른 매력이 공개됐다.

16일 매거진 엘르는 정해인과 함께한 8월호 커버와 화보를 선보였다. 정해인은 최근 호평 속에 종영한 드라마 '봄밤'에서 다시 한번 깊고 섬세한 연기력을 입증한 바 있다.

늦은 밤, 한남동의 한 스튜디오에 진행된 이번 화보 촬영장에서 정해인은 마치 연기를 하듯 현장의 분위기에 녹아 들어 매혹적인 비주얼을 완성했다. 완성된 두 종류의 커버에서 정해인은 깊은 눈빛과 카리스마로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함께 선 공개된 화보에서도 '봄밤'에서의 이미지와 전혀 다른 스타일리시한 면모와 섹시함을 엿볼 수 있다. 이번 커버와 화보 촬영은 한 시계 주얼리 브랜드와 함께 진행한 가운데, 정해인은 컬렉션을 완벽하게 소화해 현장 스태프들의 찬사를 받았다.
엘르 © 뉴스1
엘르 © 뉴스1
정해인의 연기에 대한 열정과 진중한 면모를 엿볼 수 있는 인터뷰도 함께 진행됐다. 먼저 '봄밤'의 유지호를 연기한 소감에 대해 "사실 유지호는 제가 맡은 캐릭터 중에서 가장 어려웠어요. 연기를 할 때 중점적으로 생각한 게 '반'이었어요. 반으로 함축시켜 보자. 슬퍼도 기뻐도 화가 나도, 반으로 줄여서 어떻게 표현할 수 있을지 고민했어요"라고 했다. 뜨거운 스타덤에 따른 부담감은 없는지 묻는 질문에는 "많은 분들이 지켜보고 사랑해주시는 데 감사해요. 뭘 못하거나 불편한 것은 제가 감수할 부분이죠. 연기를 통해 저를 좋아해주시는 거니까 제 연기에 대한 책임감과 부담감은 느끼고 있어요. 매 신마다 더 진심을 다해 연기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요"라고 답했다.

오는 8월 말 개봉을 앞둔 신작 영화 '유열의 음악앨범'에 대한 얘기도 들을 수 있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를 끝내고 많은 제안이 있었는데, 그 중에서 선택한 작품이에요. 최선을 다해서 찍었고, 촬영하면서 정말 행복했기 때문에 저도 궁금하고 빨리 보고 싶어요"라고 밝혔다.

한편 정해인의 더 많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8월호와 웹사이트에서 만나볼 수 있다.


seunga@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