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홍준표 "日에 보복하면 IMF보다 더한 대혼란…감정대응 안돼"

국회서 '대학생 리더십 특강-청년들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
"일본 경제규모 우리 3배…협력대상이지 배책대상 아냐"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 이균진 기자 | 2019-07-10 15:03 송고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경제가 IMF 구제금융 이후 최악'이라며, '자영업, 중소기업이 몰락하고 있는  것은 좌파경제정책 때문'이라고 말했다. 2019.7.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0일 대학생을 대상으로 한 특강에서 "지금 일본에 보복하면 IMF 이상 가는 대혼란이 온다. 감정적으로 대응하면 안 된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 특강-청년들이 묻고 홍준표가 답한다'에서 "며칠 전에 항일 운동 한다고 송파 지역구 어느 의원이 말하는 거 보고 깜짝 놀랐다"며 이렇게 말했다.

여권에서 일본 경제보복에 대해 "의병을 일으킬만한 사안" 등의 격한 발언이 나오고 있는 것에 대해 비판적 시각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된다.

홍 전 대표는 "지금이 구한말도 아니고 위정척사 운동을 하나"라며 "일본 경제 (규모)가 우리나라의 3배 이상이다. 협력 대상이지, 배척대상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홍 전 대표는 이어 "징용 문제에 대한 대법원 판결로 비롯된 이 사건을 어떻게 해결할 것이냐"고 반문하며 "나도 아버지가 일제시대 때 징용으로 끌려갔다가 구사일생 살아왔기에 유족 보상청구권 있지만 일본에 대해 청구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국제 관계에서 개인 감정을 앞세울 때가 아니다"면서 "과거의 아픈 역사는 우리가 기억을 하고 다시 재발하지 않도록 하는 것이지 미래와 연결시키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전 대표가 10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학생 리더십 아카데미'에서 특강을 하고 있다. 홍준표 대표는 '경제가 IMF 구제금융 이후 최악'이라며, '자영업, 중소기업이 몰락하고 있는것은 좌파경제정책 때문'이라고 말했다. 2019.7.10/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날 홍 전 대표는 한 대학생이 '검경 수사권'에 대한 생각을 묻자 일본 상황을 예를 들어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일본은 검찰, 경찰이 동등해 경찰이 검사를 통제하고 검사가 경찰을 감시하는 상호 감시체제"라며 "그렇게 하니 검사들의 부정이 없어졌다. 나는 지금쯤은 (우리나라도) 검경이 동등한 체제로 갈 필요가 있다"고 견해를 밝혔다.

홍 전 대표는 "서로를 감시하면 부당·불법 수사가 없어질 것"이라며 "따라서 현재 형사소송법을 손을 좀 봐야 한다. 196조2항에 검사의 수사지휘권이 (명시돼) 있는데 이를 삭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그러면서 "헌법에 따르면 검사에게만 영장청구권을 주게 돼 있는데 개헌할 때 검사 또는 사법경찰관이라고 병립으로 만들어야 한다"면서 "다만 공소유지는 검사가 하는 게 맞는다"고 설명했다.

홍 전 대표는 검찰이 정권의 입맛대로 수사·기소하는 것 아니냐는 시각이 있다는 질문에는 사법농단 의혹을 받아 구속기소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거론했다.

홍 전 대표는 "양승태 (전 대법원장)을 보면 재판 농단으로 몰아붙이면서 구속기소했다. 이를 보면 법원이 정치도 하는 것"이라며 "양승태 시절엔 사법부가 정치영역, 통치영역을 (구분해) 자제를 했다. 그런데 (정치적 문제를) 법률적으로 재단하겠다고 덤빈 것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퇴임하고 나면 모든 정책 대해서 앞으로 법원 판단 대상 될 수 있는 등 부메랑이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홍 전 대표는 '정치 철학'에 대해 "기본적으로 좌파는 평등을 모토로, 우파는 자유를 모토로 한다. 문 정권은 평등 사회 구현에만 집중하고 자유 억압에 대해선 문제가 안 되고 있다. 이렇게 하면 사회주의 배급사회로 간다. 이전소득이 근로소득보다 많아지게 돼 버리면 나라가 베네수엘라로 간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지도자의 통치 철학만큼 더 중요한 게 없다"며 "대통령이 되기 위해선 통치 철학과 경제 철학 있어야 한다. 대통령의 통치 철학은 나라 방향을 좌우하기 때문에 중요하다"고 말했다.

홍 전 대표는 문 정부가 가장 잘못한 정책과 칭찬할 만한 정책을 각각 꼽아달라는 대학생의 물음엔 "모든 것을 잘못하고 있다. 칭찬 한 가지는 쇼는 기가 막히게 한다"고 짧은 답변으로 비판했다.


ideaed@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