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이승만은 괴뢰" 김용옥, 이승만 양자에게 '사자명예훼손' 피소

저서·방송 프로그램에서 "이승만이 제주도민 학살" 발언도
경찰 "고소인 조사…명예훼손 내용 확인되면 도올 조사"

(서울=뉴스1) 유경선 기자 | 2019-06-26 10:20 송고 | 2019-06-26 15:05 최종수정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 News1임충식 기자

이승만 전 대통령의 양아들이 도올 김용옥 한신대 석좌교수(71)가 방송 프로그램에서 이 전 대통령에 관한 허위사실을 언급해 그의 명예를 훼손했다며 김 교수를 검찰에 고소했다.

서울 혜화경찰서는 지난달 24일 이 전 대통령의 양아들 이연수 박사(88)가 김 교수를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한 사건을 내려받아 지난 7일부터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 박사는 김 교수가 방송 프로그램이나 자신의 저서에서 이 전 대통령에 관한 허위사실을 적시해 고인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사자명예훼손)로 그를 고소했다.

이 박사는 김 교수가 저서 '우린 너무 몰랐다 - 해방, 제주 4·3과 여순민중항쟁' 및 그가 출연하는 KBS 프로그램에서 제주 4·3 사건을 언급하며 "이 전 대통령이 제주도민 학살을 명령했다"고 하거나 "제주도민들이 제헌국회 총선을 보이콧한 데 분노해 제주도민을 학살했다"고 했다며 그를 고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교수는 지난 3월 해당 방송 프로그램에서 이 전 대통령을 가리켜 "김일성과 이승만은 사실 미국과 소련이 한반도를 분할 통치하려고 데려온, 일종의 퍼핏(puppet), 괴뢰"라며 그를 "국립묘지에서 파내야 한다"고 발언하기도 했다. 한반도 분단 책임이 이 전 대통령에게 있다는 취지였다.

이 내용이 방송된 이후 대한민국재향군인회(향군)는 김 교수의 발언을 문제삼으며 KBS 앞에서 규탄대회를 열기도 했다.

경찰은 25일 이 박사를 불러 고소인 조사를 진행했다. 아직 김 교수는 조사하지 않고 있다. 경찰은 이 박사가 이 전 대통령의 명예가 훼손되었다고 주장하는 책과 방송 프로그램 내용 확인을 마치는 대로 김 교수를 불러 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4월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 앞에서 대한민국재향군인회 회원들이이승만 초대대통령에 대한 김용옥교수의 왜곡된 강의를 내보낸  KBS 규탄대회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kaysa@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