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월드 > 미주

볼턴 "이란, 농축우라늄 한도 초과시 모든 옵션 고려"(종합)

"이란의 비축 한도 초과는 매우 심각한 실수"
"미국은 협상의 문을 열어두고 있으나 이란이 침묵"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2019-06-25 22:46 송고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 © AFP=뉴스1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이 25일(현지시간) 이란이 핵합의(JCPOA)에서 약속한 농축 우라늄 비축 한도를 초과할 경우 모든 옵션은 테이블 위에 올려져 있다고 말했다.

로이터·AP통신 등에 따르면, 볼턴 보좌관은 예루살렘에서 열린 러시아, 이스라엘과의 고위급 안보 회의 이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이란이 핵합의에서 약속한 농축 우라늄 비축 한도를 넘길 경우 군사 옵션을 고려하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그러면서 "이란이 비축 한도를 무시하는 것은 매우 심각한 실수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란은 지난 2015년 미국을 포함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5개국 및 독일과 핵합의를 체결했다. 이란은 합의에서 우라늄 농축 수준을 3.67%, 비축 한도를 300kg으로 제한하기로 했다.

이란은 지난 17일 농축 우라늄 비축량이 오는 27일부터 한도를 넘어설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합의에 위배되더라도 계속 한도를 초과해 농축 활동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내달 7일부터는 현재 3.67%인 농축 수준도 20%까지 끌어올릴 것이라고 밝혔다. 이는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수치에 근접한 수준이다.

볼턴 보좌관은 또한 이란과의 협상을 의사가 있으나 이란이 침묵으로 일관하고 있다고도 말했다.

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진정한 협상의 문을 열어놓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에 대한 이란의 침묵은 귀를 먹먹하게 한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미국은 협상의 문을 열어두고 있다"며 "이란이 해야 할 일은 문을 열고 걸어 들어오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미국의 추가 제재가 그동안 미국의 협상 제안이 거짓말이라는 점을 명백히 보여준다고 반박했다.

그는 "협상을 제안하면서 (상대국) 외교부 장관 등을 제재하려 한다고? (협상 제안은) 명백한 거짓말이다"라고 비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아야톨라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를 비롯해 이란 정예 혁명수비대(IRGC)의 해군·항공우주군·지상군 사령관 등 군 고위 인사 8명에 대해 새로운 제재를 부과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yellowapoll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