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바람이 분다' 김하늘母, 감우성 치매 알았다…오열+분노(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9-06-25 22:50 송고
'바람이 분다' 캡처 © 뉴스1

'바람이 분다' 김하늘 엄마가 감우성의 치매를 알았다.

25일 오후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바람이 분다'에서 이수진(김하늘 분)의 친정 엄마(전국향 분)는 딸 몰래 혼자 찾아간 병원에서 사위였던 권도훈(감우성 분)을 마주하고 충격에 빠졌다.
 
이날 이수진 엄마는 "당분간 아람이 잘 부탁한다. 남자 만나러 가는 것"이라는 딸의 말에 기대를 품었다. 손녀 아람이(홍제이 분)에게 아빠를 만들어 줬으면 했던 것.

하지만 이수진은 요양병원에서 권도훈을 돌봤다. 시간에 맞춰 약을 챙겨주고 손수 양말도 신겨줬다. 머리도 빗겨주는 등 지극정성으로 그의 곁을 지켰다.

이수진이 병실에서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친정 엄마는 영상 통화를 걸었다. 권도훈은 대신 전화기를 들었다가 실수로 영상 통화를 받게 됐다. 이수진 엄마는 "권서방. 자네 권서방 아니야?"라고 물었다. 옆에 있던 아람이는 "나비 아저씨다. 나비 아저씨가 아빠랬지?"라고 했다.

이수진은 급하게 전화를 끊었고, 딸이 귀가하자 캐물었다. 이수진 엄마는 "만난다는 남자가 도훈이냐. 권서방 맞지. 왜 말 안하고 숨겼냐"며 "잘 생각했다. 그런데 권서방 어때. 어디가 안 좋냐"고 물어봤다.

이후 병원에서 온 치료 문자를 보게 된 친정 엄마는 결국 이수진 몰래 병원에 갔다. 권도훈의 병실을 발견하고 들어갔지만, 권도훈은 전혀 그를 알아보지 못했다.

이수진 엄마는 "자네 왜 이래. 왜 이런 데 있는 거냐. 나 모르겠냐. 나 수진 엄마다"고 말하며 울먹였다. 이에 권도훈은 "안녕하세요. 저는 권도훈입니다"라고 자기 소개를 했다.

이수진 엄마는 "이 사람아. 자네 왜 이렇게 됐어"라면서 권도훈을 끌어안고 오열했다.

이후 딸 이수진과 마주한 친정 엄마는 세차게 그의 뺨을 내리쳤다. "나쁜 년. 네가 지금 제정신이냐. 잘못했어? 난 너 때문에 억장이 무너지고 앞이 캄캄한데 너는 한다는 소리가 겨우 잘못했어냐"고 소리쳤다.

"엄마 그만해. 손 아프잖아"라고 말하는 이수진에게 "네가 나한테 하는 짓은 얼마나 아픈데. 치매 걸린 남편 병수발 하다 네 인생 끝낼래? 그럼 아람이는. 그 꼴을 내가 봐야 되냐"며 "안 돼. 너랑 연을 끊는다고 해도 안 된다. 그러니까 꿈 깨"라고 분노했다.

이수진 엄마가 권도훈의 병을 알게 되면서 앞으로의 전개가 어떻게 흘러갈지 이목이 쏠린다. '바람이 분다'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 30분에 방송된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