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U-20 월드컵] '여민지 만회골' 한국 노르웨이에 1-2 석패

페널티킥 2방에…조별리그 3전 전패 탈락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2019-06-18 06:04 송고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 AFP=뉴스1

한국이 '2019 국제축구연맹(FIFA) 프랑스 여자월드컵'에서 노르웨이에 석패, 3전 전패로 탈락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대표팀은 18일 오전 4시(이하 한국시간) 프랑스 랭스의 스타드 오귀스트-들론에서 열린 노르웨이와의 조별리그 A조 최종 3차전에서페널티킥으로만 2골을 허용하며 1-2로 무너졌다.

이로써 한국은 지난 8일 개최국 프랑스, 12일 나이지리아에 각각 0-4, 0-2로 패한 데 이어 3패로 대회를 마무리했다.

이날 윤 감독은 나이지리아전에 이어 4-1-4-1 포메이션을 선보이며 공격적인 카드를 꺼냈다. 나이지리아전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여민지를 원톱에 놓고, 2선에 문미라-지소연-강채림-이금민을 세웠다. 이 뒤를 조소현이 받쳤다. 포백에는 이은미-김도연-신담영-장슬기가 포진했고, 골키퍼 장갑은 김민정이 꼈다.

전반 3분 만에 변수가 발생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조소현이 노르웨이 마리아 토리스도티르를 잡아채 페널티킥 판정을 받았다. 키커로 나선 상대 에이스 그라함 한센이 차분하게 왼쪽 구석으로 슈팅을 차 넣어 한국은 0-1로 끌려갔다.

이후 한국은 강하게 노르웨이를 압박했다. 지소연이 전반 7분 드리블 돌파에 이은 첫 번째 슈팅을 선보였지만 크로스바를 넘기고 말았다.

전반 13분 프리킥 상황에서 지소연이 올린 공을 여민지가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전반 15분에는 노르웨이의 역습에 1대1 상황을 허용했지만, 김민정 골키퍼가 선방했다.

이후에도 한국은 강한 압박으로 노르웨이에 맞섰다. 전반 21분 조소현이 중앙에서 올린 공을 문미라가 쇄도하며 헤딩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대회 세 경기 중 가장 좋은 경기력을 보이며 전반 슈팅 수 13대4, 점유율 58대42로 우세를 가져갔지만 결정력이 아쉬웠다. 한국은 전반을 0-1로 마쳤다.
한국 여자축구 대표팀 여민지가 골을 넣고 환호하고 있다. © AFP=뉴스1

후반 들어서도 한국은 강하게 노르웨이를 밀어붙였다. 후반 2분 만에 여민지가 왼발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키퍼에 막혔다.

하지만 후반 3분 또 다시 페널티킥을 내줬다. 강채림이 페널티 라인 안에서 한센을 막기 위해 태클을 시도하다 한센을 넘어뜨렸다.

키커로 나선 이사벨 헬로브센이 왼쪽 구석으로 공을 찼고, 김민정이 방향을 잡고 쳐냈지만 골로 연결됐다. 스코어는 0-2.

윤 감독은 후반 20분 강채림을 빼고 이민아를 투입했다. 후반 21분 지소연이 페널티 박스 안에서 수비수 마렌 미엘데에 밀려 넘어졌지만, 주심은 휘슬을 불지 않았다. 후반 27분 지소연의 크로스를 받은 이금민이 헤더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 위를 벗어나고 말았다.

후반 33분 결국 골을 만들어냈다. 크로스 상황에서 올라온 골을 이금민이 가슴 트래핑 후 재치 있는 백힐패스로 연결했고, 여민지가 돌아서며 오른발로 미끄러지며 골로 연결했다.

윤 감독은 이은미를 빼고 정영아를, 문미라를 빼고 강유미를 투입하며 추가골을 노렸다. 후반 37분 지소연이 오른쪽 측면에서 절묘하게 상대 다리 수비수 가랑이 사이로 빼낸 공을 이금민이 중거리 슛으로 연결했지만 골키퍼 선방에 막혔다.

이후 노르웨이는 수비적으로 나서며 시간 끌기에 나섰고, 한국은 3분이 주어진 후반 추가 시간까지 노르웨이의 골문을 노렸다. 후반 47분 이금민이 올린 크로스를 여민지가 몸을 던지며 헤더로 연결했지만 골문을 살짝 빗나갔다. 결국 한국은 추가 득점 없이 고개를 숙였다.


ddakb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