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30대 베트남 선원 조업 중 숨져…해경 조사

(신안=뉴스1) 한산 기자 | 2019-06-17 16:39 송고
목포해양경찰서 청사 전경.  /뉴스1 DB © News1

목포해양경찰서는 16일 오후 2시50분쯤 전남 신안군 흑산도 북동쪽 29㎞ 해상에서 베트남 국적 A씨(39)가 조업 도중 양망기에 몸이 빨려들어가 숨졌다고 17일 밝혔다.

해경에 따르면 사고 당시 A씨는 24톤급 근해안강망선 K호에서 양망기를 이용해 그물을 끌어올리던 중이었다.

해경은 K호 선장과 선원들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sa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