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U-20 월드컵] 준우승이면 어떠리…이미 많은 것을 얻은 '스물들'

정정용호, 우크라이나와의 결승서 1-3으로 아쉬운 역전패

(우치(폴란드)=뉴스1) 임성일 기자 | 2019-06-16 03:12 송고
U-20 축구대표팀 이강인 선수가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서 패널티킥으로 선제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기뻐하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2019.6.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스물은 청춘의 다른 표현이다. 젊음을 말하는 상징적 나이이고 노력 여하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수 있는 무궁무진한 가능성의 뿌리 같은 때다. 두려울 것도 겁날 것도 없으며 어떤 도전을 해도 아낌없는 박수를 받을 수 있는 시절이기도 하다.

실패를 두려워하지 않았던, '한계에 도전해보겠다'는 당당한 외침과 함께 세계무대를 두드렸던 정정용호 스무 살 청춘들의 질주가 마무리됐다. 비록 우승은 놓쳤으나 정정용 감독과 선수들은 한국 축구사에 지워지지 않을 굵은 획을 그었다.

한국이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우크라이나와의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에서 1-3으로 역전패했다. 선제골을 뽑으면서 기분 좋게 출발했으나 이후 3골을 내리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이미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처음으로 FIFA 주관 대회 결승진출이라는 새 역사를 쓴 대표팀은 내친걸음 우승까지 노렸으나 마지막 점을 찍지 못했다. 그러나 한국도 이 대회의 빛나는 주연이었다. 트로피는 없으나 그보다 값진 미래를 약속받았다. 축구 선수로 크게 도약할 수 있을 나이에 든든한 자신감을 챙겼다는 것은 엄청난 소득이다.
16일 오전(한국시간) 폴란드 우치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국제축구연맹(FIFA) U-20 월드컵' 결승전 대한민국과 우크라이나의 경기에 선발 출전한 대한민국 대표팀 선수들이 애국가를 부르고 있다. U-20 축구대표팀은 한국 남자축구 사상 첫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대회 결승 진출이라는 새로운 역사를 썼다. 2019.6.16/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지난 2017년, 한국에서 열리는 U-20 월드컵을 앞두고 차범근 전 대표팀 감독과 긴 시간 대화를 한 적이 있다. 당시 차 감독은 대회조직위원회 부위원장으로 동분서주하고 있었다.

차 감독은 "열아홉, 스물은 가장 왕성하게 꿈을 꿀 때다. 이 나이대의 가장 큰 특징은 한번 사기가 오르면 잘 꺾이지도, 어떤 것에 짓눌리지도 않는다는 것이다. 어디까지 뻗어나갈지 모를 때다. 그러나 반대로, 잘 커나가다가 풀이 죽어 성장이 멈추기도 한다"고 소개했다. 이때 어떤 자양분이 들어오느냐에 따라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는 조언이었다. 그는 "내가 경험해봐서 안다"고 했다.

1953년 5월생인 차범근 감독은 19세에 불과한 나이에 태극마크를 달았다. 1972년 5월7일 AFC 아시안컵 본선 이라크와의 경기가 그의 A매치 데뷔전이었다. 그리고 대표팀 발탁 3개월 만에 당시 가장 큰 대회였던 메르데카컵에 출전해 맹활약, 한국의 우승을 견인했다.

차 감독은 "내가 열아홉이었던 바로 그해에 기라성 같은 선배들을 제치고 축구 기자단이 선정하는 최우수상을 받았다"고 말한 뒤 "내가 직접 경험했기 때문에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다. 19세, 20세는 가장 빠르게 가장 높게 도약할 수 있는 연령"이라고 밝혔다. 그가 언급한 나이는 바로 폴란드에서 열린 FIFA U-20 월드컵에 출전한 정정용호 선수들의 나이다.

결승전을 하루 앞두고 연습장에서 만난 대표팀의 장신 스트라이커 오세훈은 "솔직히, 내가 보기에도 내가 많이 발전한 것 같다"며 머쓱하게 웃었다. 이번 대회를 통해, 경기를 경험하면서 발전하고 있는 자신을 느꼈다는 청춘다운 고백이었다.

그는 "지금까지는 안 됐던 볼 터치나 스크린플레이들이 나오고 있다. 자신감이 생기니까 좋은 플레이도 나오고 뛰는 양도 늘어난 것 같다"며 환하게 웃었다. 차범근 감독이 말한 "한번 사기가 오르면 잘 꺾이지도, 어떤 것에 짓눌리지도 않는다"는 말이 겹치던 발언이었다.

평생 한번밖에 찾아오지 않는 귀한 나이에 돈으로 살 수 없는 귀한 경험을 쌓았다. 어쩌면 마지막에 남겨진 쓰린 상처가 더 소중한 새살이 될지 모를 일이다. 한국 축구의 전설 차붐의 바람처럼, 정정용호에 탑승했던 스물들은 아름다운 비상에 성공했다.


lastuncle@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