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현장] '보좌관' PD "캐스팅 될 때마다 깜짝, 알고 보니 이정재 때문"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19-06-13 14:52 송고
배우 이정재, 신민아(오른쪽)가 13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세상을 움직이는 사람들’(이하 보좌관)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작품이다. 2019.6.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보좌관' 곽정환 감독이 캐스팅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JTBC 새 금토드라마 '보좌관'(극본 이대일/연출 곽정환)의 제작발표회가 13일 오후2시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팰리스호텔에서 열렸다. 곽정환 감독과 주연배우 이정재, 신민아,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가 참석해 드라마를 소개했다.

'보좌관'을 연출하는 곽정환 감독은 '캐스팅에 대한 만족도' 질문에 "오히려 내가 배우들에게 나에 대한 만족도를 듣고 싶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캐스팅을 한 명씩 할 때마다 '이렇게 캐스팅이 되네?' '이 분도 되는 거야?' '이렇게까지 다 되는 거야?' 하면서 깜짝 놀랐다. 내가 캐스팅을 정말 잘 하는 구나 생각했는데 나중에 알고 보니 다 이정재씨 때문에 했다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 배우들이 모여서 내가 깜짝 놀랄 정도로 시너지를 보여주고 있다"며 "이런 것이 배우들의 힘이구나 싶었다. 정말 이분들을 위해서 만족도 높은 감독이 돼야 겠다 라고 생각하고 있다. 연기를 보면 깜짝 놀랄 거다"고 덧붙였다.

또 '보좌관' 연출 포인트에 대해 "대본을 보고 살짝 긴장됐던 것이 흥미진진하고 박진감 넘치더라. 연출적으로 잘 살리면 정말 재미있는 드라마가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실제로 내가 그렇게 잘 살렸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정치적인 것뿐만 아니라 어떤 사안이든 겉으로 드러난 팩트 이외에 그 너머에 있는 진실이 있지 않나. 그걸 자기 권력을 지키기 위해 숨기는 사람이 있고 그걸 밝혀내고 무너뜨려야 생존할 수 있는 사람도 있다. 그들 사이의 긴장감이 굉장히 재미있다. 흥미진진하게 잘 살아있는 드라마다"고 설명했다.

곽 감독은 "내가 다소 걱정했던 것은 정치를 소재로 해서 무겁고 딱딱하고 어렵지 않을까 우려였는데, 내가 찍을수록 재미있더라"며 " 정말 긴장감 넘치고 재미있는 드라마여서 놀랍다"고 자화자찬했다. 그의 '자화자찬' 토크에 웃음이 터지자 "다들 점잖고 멋진 분이라 나라도 이렇게 해서 검색어 올려야 할 것 같다. 도와달라"고 당부해 끝까지 웃음을 책임졌다.

'보좌관'은 기획단계부터 시즌제를 확정했다. 10부작으로 나뉘어진 2개의 시즌으로 방송된다. 이에 대해 곽 감독은 "완성도 높게 보여드리기 위해서 시즌제로 가는 것이 좋다고 생각했다. 한국에서는 시즌제로 기획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는데, 이번에는 시즌제로 결정했다"라고 했다.

이어 "현장에서의 52시간 근무 규정을 지키면서 촬영하는 행복을 처음 느끼고 있다"며 "내 평생 드라마 촬영하면서 이런 시간을 갖는 것은 처음이다. 생방송에 쫓기는 구조가 될 수 없어, 완성도를 높일 좋은 계기가 됐다"라고 덧붙였다.

'보좌관'은 스포트라이트 뒤에서 세상을 움직이는 리얼 정치 플레이어들의 위험한 도박, 권력의 정점을 향한 슈퍼 보좌관 장태준(이정재 분)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10년 만에 야망을 향해 질주하는 수석 보좌관 장태준 역을 맡아 안방극장으로 돌아온 이정재, 유리천장에 도전하는 여성 국회의원 강선영 역으로 새로운 연기를 보여줄 것으로 기대되는 신민아, 그리고 이엘리야, 김동준, 정진영, 김갑수, 정웅인, 임원희 등 화려한 라인업으로 제작단계부터 주목을 받으며 시청자들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오는 14일 오후 10시 첫방송.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