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법원ㆍ검찰

"기억 안난다" 정현호, '삼바 증거인멸' 부인…檢 추가소환

증거인멸 수사 마무리 단계…'분식회계' 본격 수사
정 사장 추가소환해 구속영장 청구 여부 결정 방침

(서울=뉴스1) 손인해 기자 | 2019-06-12 15:46 송고 | 2019-06-12 16:03 최종수정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사장이 12일 새벽 서울 서초동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서 조사를 마치고 귀가하고 있다.  News1 황기선 기자

삼성바이오로직스(이하 삼성바이오)의 고의 분식회계 관련 증거인멸을 지시한 의혹을 받는 정현호 삼성전자 사업지원TF(태스크포스) 사장이 검찰 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부인했다.

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수사 마무리 단계에 접어든 검찰은 조만간 정 사장을 추가 소환조사해 증거인멸과 아울러 사건 본류인 분식회계 관여 혐의에 대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작업을 거친다는 방침이다.

12일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검사 송경호)는 전날 정 사장을 상대로 삼성바이오와 삼성바이오에피스(삼성에피스)의 조직적 증거인멸에 어디까지 관여했는지를 집중 추궁했으나 정 사장은 "관련 혐의를 인정하지 않는다"거나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취지로 답변했다.

정 사장은 전날 오전 9시부터 17시간 넘는 검찰 조사를 마치고 이날 오전 2시30분쯤 조사를 마치고 나왔다. 하지만 '증거인멸 등에 대해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보고가 됐느냐'는 요지의 취재진 질문에 답하지 않은 채 검찰 청사를 떠났다.

검찰은 증거인멸을 국정농단 사태로 사라진 삼성전자 미래전략실의 후신 격인 사원지원TF에서 주도했다고 보고 있다. 정 사장은 사업지원TF를 총괄하는 직책을 맡고 있으며, 이 부회장의 최측근으로 알려져 있다.

검찰은 지난해 중순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 관련 고발에 따라 검찰 수사가 가시화하자 삼성그룹 수뇌부 차원에서 증거인멸을 계획하고 지시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10일 이 부회장 주재로 삼성그룹 영빈관 승지원에서 열린 회의에서 이 부회장이 증거인멸 관련 보고를 받았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다.

이보다 앞선 지난해 5월1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분식회계 관련 조치 사전통지서를 받고 나흘 뒤인 5월5일 삼성전자 서초사옥에서 김태한 삼성바이오 대표 등이 참석한 이른바 '어린이날' 회의가 열렸다.

검찰은 이 회의에서 일명 '오로라 프로젝트'인 지분재매입TF 해체 결정이 내려졌다는 정황을 확보했다. 이 프로젝트는 2015년 7월 제일모직과 삼성물산의 합병을 앞두고 미국 제약회사 바이오젠이 콜옵션을 행사해 삼성에피스 지분을 획득할 경우 삼성바이오가 지분을 다시 매입하는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구성됐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이모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과 김모 사업지원TF 부사장, 박모 인사팀 부사장은 최근 잇따라 구속됐다. 법원은 영장을 발부하면서 "범죄혐의가 일부 소명된다"며 검찰 수사에 힘을 실어줬다.

검찰은 정 사장을 몇차례 더 불러 그의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정 사장 조사 내용을 토대로 조만간 분식회계 최대 수혜자로 지목된 이재용 부회장 소환도 검토할 예정이다.


s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