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N칸현장] 송강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韓 영화 팬들의 격려와 성원 덕"(직격인터뷰②)

(칸(프랑스)=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05-26 06:07 송고 | 2019-05-26 08:09 최종수정
'기생충'이 제72회 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을 받은 가운데, 봉준호 감독과 주연 배우 송강호가 황금종려상 트로피를 들고 한국 취재진을 만났다. /칸(프랑스)=정유진 기자 © 뉴스1
'기생충'이 제72회 칸영화제에서 최고상인 황금종려상을 받은 가운데, 주연 배우 송강호가 "한국 영화 팬들의 격려와 성원 덕분"이라고 소감을 밝혔다. 

송강호는 25일 오후 10시(현지시각, 한국시각 26일 오전 5시)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벌 내부 프레스 카페에서 한국 취재진과 만나 "위대한 감독과 위대한 작품이 즐비한데, 이름이 안 불리면 안 불릴수록 기분이 점점 좋아지더라. 너무 긴장하고 바들바들 떨면서 기다렸다"고 황금종려상 수상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가 잘해서 받는다기 보다는 한국 영화 팬들이 그만큼 한국 영화에 대해 성원하고 격려하고 응원해주셔서 오늘 같은 결과가 나오지 않나 싶다. 다시 한 번 한국 영화 팬들에게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이날 '기생충'은 제72회 칸국제영화제(칸영화제)에서 황금종려상 수상작으로 호명됐다. 한국 영화 최초의 황금종려상 수상이며 지난 2010년 제63회 칸영화제에서 각본상을 받은 이창동 감독의 '시' 이후 9년 만의 본상 수상이다. 

송강호는 '수상 직후 떠올랐던 것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나도 고생했던 스태프와 배우들, 후배 배우들들의 얼굴이 정말 주마등처럼 지나갔다. 고맙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알렸다. 함께 있던 봉준호 감독 역시 "송강호 선배님이 함께 계셔서 기쁘지만, 먼저 서울에 간, 같이 고생한 배우들이 있다. 그 배우들의 얼굴이 주마등처럼 지나가더라"고 말했다. 

처음 봉준호 감독은 칸영화제 측으로부터 칸을 떠나지 말고 폐막식에 참석하라는 전화를 받았다. 보통 칸영화제에서는 수상 유력 작품들에 폐막식 오전에 전화를 거는 관례가 있다. 이는 수상 여부를 가늠할 수 있는 요소로 여겨진다.

송강호는 이 전화를 받기 전까지 초조했다면서 "12시 41분에 연락이 왔다. 보통 12시와 1시 사이 연락을 준다고 많이 들어서 그 40분이 피를 말리더라.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한편 '기생충'은 전원백수인 기택네 장남 기우가 고액 과외 면접을 위해 박사장네 집에 발을 들이고, 그렇게 얽힌 두 가족이 걷잡을 수 없는 사건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영화다. 제72회 칸영화제 경쟁 진출작 21편에 포함된 이 영화는 지난 21일 오후 10시 30분(현지시각) 공식 상영회에서 8분간 기립 박수를 받았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