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北 '김정은 폭군' 美바이든에 "용서치 않고 끝까지 계산"

중앙통신 논평 "최고 존엄 모독…푼수 없이 날뛰어"

(서울=뉴스1) 서재준 기자 | 2019-05-22 08:07 송고
지난주 대선 출마를 선언한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최근 김정은 국무위원장을 '폭군'(tyrant)으로 지칭한 조 바이든 전 미국 부통령을 향해 "최고 존엄을 모독했다"라고 비난했다.

통신은 21일 자로 내보낸 논평을 통해 "바이든이 우리의 최고 존엄을 모독하는 망발을 한 것은 참을 수 없는 엄중한 정치적 도발"이라고 말했다.

통신은 "우리는 감히 우리의 최고 존엄을 건드리는 자들에 대해서는 그가 누구든 절대로 용서치 않고 끝까지 계산할 것(갚아줄 것)"이라며 "제 입에서 무슨 말이 나가는지도 분간할 줄 모르고 헤실헤실하는 이런 자가 정치를 하면 얼마나 잘하겠는가 하는 것은 불 보듯 명백하다"라고 비난했다.

민주당의 차기 대선 후보로 출마를 선언한 바이든 전 부통령은 지난 18일(현지시간) 필라델피아 유세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하며 "우리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나 김정은 국무위원장 같은 독재자와 폭군을 포용하는 국민인가"라고 발언한 바 있다. 

통신은 바이든에 대해 "푼수 없이 날뛰고 있다"라며 "이번 망발은 정치인은 고사하고 인간으로서 갖추어야 할 초보적인 품격도 갖추지 못한 속물의 궤변"이라고 거듭 비난했다.

또 바이든 전 부통령에게 불거진 성추행, 성희롱 논란도 언급하며 "저속한 언행과 막말로 손가락질을 받는 자"라고 비난하기도 했다.


seojiba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