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경기

의정부 일가족 3명 사망 시신서 '아버지 주저흔, 딸 방어흔' 발견

아내·딸 살해 후 자살 가능성 ↑…자해라 하기엔 시신훼손 심해
父, 불경기 여파로 억대 빚…아파트 처분놓고 신세한탄 정황도

(의정부=뉴스1) 이상휼 기자 | 2019-05-21 14:21 송고
일가족 3명이 흉기에 찔려 숨진 아파트를 경찰이 출입통제하고 있다. © 뉴스1

경기 의정부시의 한 아파트에서 흉기에 찔려 숨진 일가족의 시신에서 주저흔과 방어흔이 나왔다. 이에 따라 일가족 3명의 죽음을 둘러싼 여러 의문점들이 풀릴지 관심이 모아진다.

지난 20일 오전 11시30분께 가장 A씨(51)와 아내 B씨(48), 딸 C양(18)이 숨져 있는 것을 아들 D군(15)이 발견해 신고했다.

아들 D군은 119에 전화를 걸어 '부모님이 자살한 것 같아요. 빨리 집으로 와주세요'라고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B씨와 C양은 방 침대 위에, A씨는 방 바닥 아래에 숨진 채 발견됐다. 방 안에는 외부 침입 흔적이 없으며 아들의 손에도 상처나 범행 관련 의심할 만한 정황은 없었다.

경찰에 따르면 A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자해 과정에서 생긴 상처), C양의 손 부위에는 방어흔(가해자의 공격을 방어하면서 생긴 상처)이 발견됐다. 반면 아내 B씨의 시신에서는 주저흔이나 방어흔이 나오지 않았다.

때문에 경찰은 A씨가 아내와 딸을 살해하고 스스로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을 높게 보지만, A씨의 시신에 난 상처의 훼손 정도가 심해 경찰은 다양한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중이다.

사건 전날 부부와 딸은 함께 모여 거주중인 아파트 처분 문제를 두고 상의하면서 신세한탄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경찰은 이들의 채무 문제도 들여다보고 있다. 경찰은 또 숨진 가족이 제2금융권에 진 대출 등 억대 채무 문제로 힘겨워했다는 주변인 진술도 확보했다.

A씨는 7년 전부터 포천시에서 목공예 관련 일을 해왔는데 최근 1년새 불경기 여파로 거래처와의 수금 문제가 발생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부인 B씨는 시내 점포에서 종업원 등으로 경제활동을 했으나 억대에 이르는 채무 때문에 힘들어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조숙한 C양은 평소 부모님과 가정의 대소사를 함께 의논했다고 한다.

한편 D군은 '과제를 하느라 새벽 늦은 시간에 잠들어 무슨 일이 일어나는지도 모르고 깊이 잠들었는데 일어나보니 가족들이 모두 숨져 있었다'는 취지로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D군은 '전날밤 부모님과 누나가 경제적 어려움으로 인해 신세한탄 등 비관적인 대화를 나눴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충격을 받은 D군은 현재 조부모의 집에서 안정을 취하고 있다.

경찰은 이날 이들의 시신을 부검해 정확한 사인을 밝히기로 했다.


daidaloz@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