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통일

'대북식량지원' 찬성 44%·반대 47%…여론 팽팽

한국갤럽 여론조사
'北, 비핵화 등 합의 잘 지킬것' 26%로 크게 하락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2019-05-17 11:02 송고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이하 민화협) 대표상임의장과 이기범 대북협력민간단체협의회 회장, 정인성 7대 종단 한국종교인평화회의 남북교류위원장 등이 지난 14일 오전 서울 중구 사회복지공동모금회 대강당에서 인도적 대북 식량 지원을 위한 종교·민간단체 합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5.14/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식량 부족 사태를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북한에 정부가 식량을 지원하는 문제에 대해 찬반 의견이 팽팽하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인 한국갤럽은 지난 14일~16일 전국의 성인 남녀 1004명에게 '최근 유엔 산하 기구가 북한이 식량 부족 사태에 처했다고 밝혔는데, 우리 정부가 어떻게 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44%가 '북한에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고 답했다고 17일 밝혔다.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47%였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식량을 지원해야 한다는 의견은 연령대별로는 40대(61%)에서 높았다. 지지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지지층(67%)과 정의당 지지층(71%)에서,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68%)에서 우세했다.

반면 북한에 식량을 지원하지 말아야 한다는 응답은 60대 이상(57%), 자유한국당 지지층(78%), 보수층(66%) 등에서 상대적으로 많았다.

이와 함께 '북한이 한반도 비핵화, 종전선언, 평화협정 전환 등 합의 내용을 잘 지킬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는 26%만이 '잘 지킬 것'이라고 답했다. 61%는 '그렇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고, 14%는 의견을 유보했다.

북한의 합의 이행 낙관론('잘 지킬 것' 응답 비율)은 지난해 1차 남북정상회담 직후 58%에 달했으나 지난해 5월 말 2차 남북정상회담 직후와 9월 3차 평양 남북정상회담 중에는 각각 49%, 12월 들어서는 38%까지 하락한 바 있다.

한국갤럽은 "올해 2월 2차 북미정상회담 장소 확정 직후 조사에서는 북한 합의 이행 낙관론이 46%로 약간 늘었으나, 이번 조사에서는 26%로 크게 하락했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하노이 회담) 합의 결렬과 최근 북한의 연이은 발사체 발사 등의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했다.

아울러 '북한이 핵을 포기하지 않으면 모든 대북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는 의견은 54%, '핵을 포기하지 않더라도 인도적 지원은 유지해야 한다'는 응답은 38%였다. 8%는 의견을 유보했다.

이번 조사는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p(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7%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trut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