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靑 "주한미군, 北발사체 탄도미사일 결론? 공식입장 아냐"

"한미 정부, 발사체 제원에 대해 긴밀히 분석 중"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2019-05-17 10:03 송고 | 2019-05-17 10:36 최종수정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청와대 춘추관에서 리비아 피랍자 구출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오장환 기자

청와대는 17일 북한에서 지난 4일과 9일 발사한 발사체 3발과 관련, 주한미군에서 '동일한 종류의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SRBM)'로 잠정 결론을 내리고 'KN-23'으로 명명했다는 보도를 부인했다.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은 이날 춘추관에서 브리핑을 통해 "일부 언론보도를 봤는데 그건 주한미군 사령부의 공식입장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미 양국정부의 현재까지 공식입장은 '이번에 북한이 발사한 단거리발사체의 제원에 대해 양국정부가 긴밀히 분석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날 일부 언론은 주한미군에서 북한이 최근 쏘아올린 발사체에 대해 신형 단거리탄도미사일로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보도했다. 

아울러 이 같은 평가 결과는 미국 인도태평양사령부를 거쳐 미 국방부에 공식 보고됐고 우리 군과도 공유된 것으로 알려졌다고 전했다.


cho11757@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