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N현장] '프듀X' 제작진이 밝힌 #피디픽 #빌보드 #101명연습생(종합)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19-04-30 17:20 송고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보이그룹 육성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 X 101’ 제작발표회에 참석한 참가자들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프로듀스 X 101’은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이래 매 시즌마다 국민 프로듀서들의 뜨거운 관심으로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을 배출한 아이돌 그룹 육성 프로젝트이다. 2019.4.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프로듀스 X 101' 제작진이 첫 방송을 앞두고 새로운 프로젝트에 대해 소개했다. 이전 시즌에서 지적받은 부분은 보완하되, 이를 바탕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통할 남자 아이돌 그룹을 만들 것이라 자신했다.

30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63로 63스퀘어에서는 엠넷 글로벌 보이그룹 육성 프로젝트 '프로듀스 X 101' 제작발표회가 진행된다. 이 자리에는 김용범 엠넷 전략콘텐츠사업부장, 안준영 PD와 MC 이동욱, 트레이너 이석훈, 신유미, 치타, 배윤정, 권재승, 최영준이 참석해 취재진과 대화를 나눴다. 101명의 연습생들은 포토타임에 깜짝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프로듀스 X 101'은 프로젝트 아이돌 그룹 데뷔를 목표로 연습생들이 펼치는 서바이벌 생존기를 담은 예능 프로그램이다. '프로듀스 101 시즌1'(2016), '프로듀스 101 시즌2'(2017), '프로듀스 48'(2018)을 잇는 새로운 '프로듀스' 시리즈로 시작 전부터 관심이 집중된다. 'X'는 'Xtension'을 뜻하는 것으로 'extension'에서 착안해 연습생들이 지난 미지의 성장 가능성과 글로벌 확장의 뜻을 담고 있다.
안준영 PD가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보이그룹 육성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 X 101’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프로듀스 X 101’은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이래 매 시즌마다 국민 프로듀서들의 뜨거운 관심으로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을 배출한 아이돌 그룹 육성 프로젝트이다. 2019.4.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제작진과 트레이너들은 연습생들의 '성장'을 강조했다. 안 PD는 "올해도 우리 101명의 연습생 친구들이 대표, 트레이너와 함께 어떻게 성장하는지 지켜봐달라"라고 당부했으며, 국민 프로듀서 대표 이동욱은 "아이들이 잘 성장하고 있다. 좋은 모습을 기대해달라"라고 해 새 시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렇다면 새 시즌의 차별점은 뭘까. 안 PD는 "사실 세 번의 시즌이 나가면서 시청자들에게 포맷이 익숙해졌다. 큰 틀은 유지하되 변주를 줘서 새롭게 다가가려고 했다"라고 말했다. 또한 관전 포인트에 대해선 "첫 번째는 이동욱 대표다. 음악 전문가가 아닌 이동욱은 국민 프로듀서와 연습생들을 바라보는 시각이 가장 비슷한 사람이다. 지켜봐 달라. 또 지난 세 시즌 동안 활약이 많으셨던 트레이너들을 어렵게 모셨다. 각자 노하우가 있을 거다. 어떻게 아이들 성장시키는지 봐달라. 마지막은 다양한 매력을 가진 101명의 연습생이다. 노력하는 친구들 많으니 관심 부탁한다"라고 귀띔했다.

이번 시즌은 기획사에서 트레이닝을 받아온 연습생은 물론, 스스로의 힘으로 꿈을 향해가는 개인 연습생까지 수많은 지원자들 중 선발된 101명의 연습생들이 함께한다. 이들은 지난 3월 엠넷 '엠카운트다운'을 통해 '_지마' 무대를 선보이며 대중에게 처음 공개되기도 했다.
이석훈(왼쪽부터), 배윤정, 치타, 이동욱, 신유미, 권재승, 최영준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보이그룹 육성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 X 101’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프로듀스 X 101’은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이래 매 시즌마다 국민 프로듀서들의 뜨거운 관심으로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을 배출한 아이돌 그룹 육성 프로젝트이다. 2019.4.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특히 이번 시즌은 시작 전부터 연습생들의 면면이 주목받고 있다. 개인 연습생들의 참여가 많아진 것, 이미 데뷔한 경험이 연습생들의 참여, YG엔터테인먼트의 첫 참가가 주요 이슈다. 안 PD는 개인 연습생 확대 이유에 대해 "지난 남자 편을 연출할 때 연습생들을 만나기 어려웠던 기억이 있다. 그때 남자 연습생들은 20살이 지나면 군대에 가거나 데뷔를 못하는 경우가 많다는 걸 알았다. 이들에게 기회를 줘야하지 않을까 해서 개인 연습생을 공개모집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YG엔터테인먼트 연습생들이 지원한 것에 대해선 "나도 놀랐다. 처음에 작가를 통해서 YG 연습생 2명이 프로그램 참여 의사가 있다고 해서 '사실이냐'라고 했다. 지금 열심히 참여하고 있다"라고 했다. 또한 제작진은 데뷔 여부가 아닌 간절함을 연습생 선발 기준으로 삼았다고 입을 모았다.

'프로듀스 101' 시리즈는 방송하면서 대단한 파급력을 보여줬지만, 이에 못지 않은 리스크가 있었던 것도 사실이다. 연습생들의 방송 분량 차이, 불법 투표 등이 그것이다. 이에 대해 안 PD는 "방송이라는 것 때문에 참가자 한 명 한 명을 다 못 다루는 것이 안타까웠다. 그래서 온라인을 통해 이 친구들의 매력을 보여주려고 노력했다. 사실 시즌 1 첫 방송 시간이 71분, 시즌 2는 100분, 시즌 3는 130분이다. 올해도 130분이 될 것 같은데, (시간이 늘어난 이유가) 어떻게든 이 친구들을 보여주려는 제작진의 마음을 담아서다. 부족하지만 최대한 '피디픽'이라는 말이 안 나올 수 있게 노력할 것"이라고 솔직하게 말했다. 또한 김용범 부장은 불법 투표 계정은 바로 차단할 수 있도록 기민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했다.

'프로듀스' 시리즈는 가요계에 어마어마한 영향력을 끼친 바 있다. 이 방송을 통해 만들어진 프로젝트 그룹 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이 연이어 성공을 거둔 것. 반면 이로 인해 중소 기획사들의 신인 그룹이 주목받지 못한다는 시각도 있다. '상생'에 대한 제작진의 의견은 어떨까. 김 부장은 "같은 고민에서 시작한 프로그램이다. 우리가 모든 걸 해결할 순 없지만, 중소 기획사가 우리를 통해서 상생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은 적도 많다. 사실 시즌 이후 많은 그룹들 탄생하고 이들이 활동하면서 감사의 표시를 하는 많은 친구들이 있다. 성과물을 통해 각 기획사와 함께 커가겠다는 마음이 있다"라고 했다.
김용범 엠넷 전략콘텐츠사업부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63컨벤션센터에서 열린 글로벌 보이그룹 육성 프로젝트 Mnet ‘프로듀스 X 101’ 제작발표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프로듀스 X 101’은 지난 2016년 첫 선을 보인이래 매 시즌마다 국민 프로듀서들의 뜨거운 관심으로아이오아이, 워너원, 아이즈원을 배출한 아이돌 그룹 육성 프로젝트이다. 2019.4.30/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새 프로젝트 그룹 전속으로 2년 6개월, 각자의 소속사로 돌아가 2년 6개월, 총 5년 동안 활동하게 된다. 예상보다 긴 기간이다. 이에 대해 김 부장은 "아이오아이와 워너원의 활동 기간이 짧아 안타까운 부분이 있었다. 탄생 이후 글로벌 활동도 할 수 있는 기간을 확보하기 위해 5년으로 기간을 정하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또한 안 PD는 새 그룹이 빌보드에도 진입할 수 있는 팀이 됐으면 좋겠다는 뜻을 밝혔고, 이동욱 역시 "이번에 탄생하는 친구들은 꼭 빌보드에서 활약했으면 한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진와 MC 트레이너들은 101명의 연습생들이 트레이닝을 통해 더욱 성장하고 있다며 이들의 여정을 지켜봐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프로듀스 X 101'은 오는 5월3일부터 매주 금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또한 매회 유튜브와 V라이브, Abema TV(일본), Mnet Japan(일본), JOOX(홍콩, 말레이시아, 인도네시아, 태국, 미얀마), tvN Asia(홍콩, 마카오, 말레이시아, 브루나이, 인도네시아, 태국, 미얀마, 대만, 베트남, 싱가포르, 필리핀)을 통해서도 실시간으로 시청할 수 있다.


breeze52@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