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대한항공,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 본격 운영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 등 원스톱 서비스 가능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19-04-29 10:15 송고
대한항공의 화물 터미널. (대한항공 제공)© 뉴스1

대한항공은 이달부터 국내·외 130여개 전 화물 지점에 클라우드 플랫폼 기반의 '차세대 항공화물시스템'(이하 i-Cargo)을 본격 운영하고 있다고 29일 밝혔다.

i-Cargo는 운송 및 물류 IT 솔루션 전문업체 아이비에스(IBS)사가 개발한 차세대 항공화물 시스템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화물 예약·영업·운송·수입관리를 총망라한 원스톱 서비스가 가능하다.

루프트한자, 콴타스항공, 전일본공수(ANA)를 포함해 전 세계 20여개 항공사가 사용하는 등 범용성과 편의성에서도 높은 점수를 받고 있다.

가장 큰 장점은 고객 편의성이다. 판매부터 예약, 운송 부문에 걸친 시스템 통합으로 일관된 서비스 제공이 가능하다. 모니터링 기능 강화를 통해 항공사 및 화주, 대리점, 세관 등에 맞춤형 정보제공 및 화물의 이동 상태를 실시간 안내한다.

대한항공은 지난해 2월 i-Cargo 시스템 도입계약 체결 이후 화물 서비스 업그레이드 기능 개발, 테스트 검증과정을 거쳐 이달부터 현업에 본격 적용하고 있다.

대한항공은 내년 3월까지 순차적으로 기능 업그레이드도 추진한다. 인공지능(AI) 기반의 화물 수익관리시스템(RMS·Revenue Management System) 솔루션도 순차적으로 도입하는 등 화물 사업의 수익성 개선에도 나선다는 복안이다.

회사 관계자는 "i-Cargo 적용으로 고객 서비스 품질 향상은 물론, 이를 통해 국제 항공화물시장에서의 경쟁우위를 한층 강화시켜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cho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