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이언주, 의총 입장 거부되자 "니네 수장이 누구냐" 고성

"의결권 박탈, 패스트트랙 처리 꼼수냐"

(서울=뉴스1) 정은지 기자, 이형진 기자 | 2019-04-18 09:43 송고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 김관영 원내대표 등이 1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공개로 열린 제54차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2019.4.18/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에 대해 '찌질이' 등의 발언으로 당원권 1년 중지 징계처분을 받은 이언주 의원이 18일 오전 9시부터 열린 의원총회 입장이 거부되자 강하게 반발했다. 

이 의원은 "이러려고 당원권을 (정지)했느냐"며 "부끄러운지 알아야지"라고 고성을 질렀다.

입장을 거부하는 당직자를 향해서는 "니네 수장이 누구냐. 원내대표냐"고도 했다.

그는 이날 의총 참석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오늘 (선거제 개편안) 패스트트랙을 강행 처리한다는 얘기를 듣고 왔다"며 "지난 징계에서 의결권이 박탈됐지만 의결권 박탈이 이것을 강행하기 위한 꼼수였냐"고 묻고싶다"고 밝혔다.

이어 "(선거법) 강행처리가 대한민국 선거제도, 권력구조, 의회정치에 미치는 영향이 지대하다고 생각하다"며 "이걸 막아야 한다는 생각에서 참석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경제파탄, 외교 파탄으로 국민들은 죽을 지경인데 야당의 역할을 하지 못하고 여당과 야합해 선거법을 개정해 살아남고자 하는 것은 추하기 짝이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고위공직자수사처 설치 법안과 관련해서도 "선거법에 눈이 어두워 공수처법과 바꿔먹는 일은 결코 없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입장이 거부된 이 의원은 뒤늦게 도착한 이혜훈 의원이 의총 회의실에 도착하면서 가까스로 함께 들어갔다.


ejj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