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N현장] "휴지 갖고오세요"…'내한' 로다주→브리 라슨이 직접 밝힌 '어벤져스4'(종합)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2019-04-15 12:01 송고 | 2019-04-15 17:38 최종수정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할리우드 배우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Avengers : Endgame)’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이다. 2019.4.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10년의 결정체가 준비됐다. 엔딩이고 피날레다. 6명의 오리지널 '어벤져'가 마침표를 끊게 된다."(조 루소 감독)

15일 서울 종로구 광화문 포시즌스호텔 서울 그랜드볼룸에서 영화 '어벤져스: 엔드 게임'(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의 내한 기자회견이 열렸다. 기자회견은 1부와 2부로 나뉘어 진행됐으며 1부에는 연출자 안소니 루소&조 루소 감독, 마블 스튜디오 케빈 파이기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가, 2부에는 '어벤져스: 엔드 게임'의 주연인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 브리 라슨이 참석했다.

이날 1부에서는 영화의 관전 포인트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케빈 파이기 마블 스튜디오 대표는 영화를 보기 전 준비해야할 것에 대해 "휴지를 가져오라 말씀드리려고 했는데 그럴 필요 없을 것 같고, 열정과 캐릭터에 대한 사랑을 갖고 와주시기 바란다. 배우들이 캐릭터에 열정과 사랑을 쏟아부었다"고 말했다.

이어 안소니 루소 감독은 "러닝 타임이 3시간 1분이다. 음료를 너무 많이 마시면 안 된다. 주요 장면을 놓칠 수 있다. 스낵도 가져오라. 굉장히 배가 고파질 수 있다"고 해 웃음을 줬다.
할리우드 배우 브리 라슨(왼쪽부터),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Avengers : Endgame)’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이다. 2019.4.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또 트린 트랜 프로듀서는 "21개 영화에 대한 지식을 갖고 오면 좋을 것이다. 다는 아니어도 보시고 이 '엔드 게임'을 보면 도움이 될 것이다. 케빈 파이기는 휴지를 가져오지 않아도 된다고 했지만 휴지를 갖고 가면 좋을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어벤져스: 엔드 게임'은 '아이언맨'(2008)을 시작으로 MCU(마블 시네마틱 유니버스)를 확장해온 마블 스튜디오 10년사(史)에 하나의 방점을 찍는 작품이다. 10년간 등장했던 히어로의 반 이상이 사실상 '사라지는'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결말은 그런 면에서 관객들에게 큰 충격을 안기기도 했다. 그 때문에 이날 기자회견 자리에서도 '인피니티 워'의 결말에 대한 질문이 등장했다.

안소니 루소 감독은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의 결말에 대해 "어려운 결말이었다. 관객들의 반응이 우리에게도 큰 감명을 줬다. 앞으로 어떻게 '엔드 게임'을 가지고 가야할지, 편집하는 데 큰 영향을 미쳤다"면서 "영화에서 악당이 이기는 경우가 많지 않다. 현실에서는 악당이 이기는 경우가 많고 우리가 그 고통을 이겨내야할 때가 많다. 마블에서는 여러 시리즈 스토리텔링이 가능해서 그런 것을 이용하고 싶었다. 영화가 끝나도 스토리는 이어지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 할리우드 배우 브리 라슨,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 제레미 레너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Avengers : Endgame)’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선물을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이다. 2019.4.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그러면서 "타노스가 이기는 것을 보여주고 싶었다. 영화상에서 좋은 경험이라고 생각한다. 어려움이 있고 감정적으로 카타르시스도 큰 경험이었다. 악당이 이기는 경험은 흔하지 않다"고 설명했다.

조 루소 감독은 '어벤져스: 엔드 게임' 개봉을 앞둔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많은 지지를 받았고, 큰 프로젝트였다. 영화사를 볼 때도 '반지의 제왕' 이외는 가장 큰 규모가 아니었을까. 굉장히 엄청난 프로젝트였고 많은 분들이 수고해줬다.정말 만족스러운 결론을 내릴 수 있었다. 지금까지 한 것 중에서 최고의 프로젝트라는 생각이 들고, 관객들도 같은 생각을 하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도 좌절할 때가 있었다. 프로세스가 길어 어려웠던 때도 있었다. 하지만, 많은 열정을 갖고 있었고 무엇보다 팬들에게 놀라움 선사하는 게 중요했고 팬들을 즐겁고 행복하게 만들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 이제 일주일 반이면 전세계가 즐길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안소니 루소, 조 루소 감독은 '캡틴 아메리카: 윈터 솔저'(2014)와 '캡틴 아메리카: 시빌 워'(2016)의 압도적 성공 후 '어벤져스' 시리즈를 이끌게 됐다.
케빈 파이기(왼쪽부터) 대표, 트린 트랜 프로듀서, 안소니 루소&조 루소 형제가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포시즌스 호텔에서 열린 할리우드 영화 ‘어벤져스 : 엔드게임(Avengers : Endgame)’ 내한 기자회견에 참석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어벤져스 : 엔드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이다. 2019.4.15/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로버트 다우니 주니어는 '아이언맨'을 10년간 한 소회를 밝히기도 했다. 그는 "여기서 여러분을 보니까, MCU를 정말 애정을 갖고 느끼시는 분들도 있다. 나도 그렇게 된 것 같다"면서 "10년 전에는 나를 위해서 여러가지를 하려고 했다. 그런데 이제는 10년이 돼 보니까, 문화적인 현상이나 순간을 내가 겪을 수 있어 영광이라고 생각하게 됐다"고 밝혔다.

또한 한국에 4번째 내한한 소감에 대해서도  "4번째다. 지난번보다 4배 좋다. 정말 좋다. 다시 만나서 좋았다"면서 "MCU 시장이 동이 틀 때 한국에서 와서 시너지가 있었고 폭발적으로 성공했다"고 한국 팬들에 대한 고마움을 표했다.

한편 '어벤져스: 엔드 게임'은 인피니티 워 이후, 지구의 마지막 희망을 위해 살아남은 어벤져스 조합과 빌런 타노스의 최강 전투를 그린 영화다. 우리나라에서는 오는 24일 전세계 최초 개봉한다.




eujenej@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