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구ㆍ경북

대구공항 이전 토론회, 결론없이 제각각인 추진단체 입장만 확인

(대구ㆍ경북=뉴스1) 남승렬 기자 | 2019-03-07 17:43 송고
7일 오후 대구YMCA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과 대구·경북의 대응’에서 대구·경북 신공항 관련 8개 시민단체와 신공항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있다. 2019.3.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부산시 등의 가덕도신공항 재추진 방침에 대구·경북지역 공항이전 관련 단체들이 한자리에 모여 대응 방안을 모색했지만 제각각 다른 입장만 재확인하는데 그쳤다.

통합신공항대구시민추진단(통합신공항추진단), 시민의힘으로대구공항지키기운동본부(시대본), 새로운대구를열자는사람들(새대열), 대구사회연구소 등 8개 공항 이전 관련 단체는 7일 대구YMCA에서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과 대구·경북의 대응'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토론에는 서홍명 통합신공항추진단 집행위원장, 강동필 시대본 사무총장, 김형기 새대열 고문, 이철우 지방분권리더스클럽 운영위원, 이재하 대구사회연구소 이사, 백경록 대구YMCA 시민협력국장, 조근래 구미경실련 사무국장, 조영창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정책위원 등이 참석했다.

토론자들은 '대구공항 이전이 정치 쟁점화가 돼서는 안된다'고 한 목소리를 냈으나, 대구공항 이전 방향에 대해서는 목소리가 달랐다.

서홍명 통합신공항추진단 집행위원장은 "우여곡절 끝에 추진돼 부지 확정을 앞두고 있는 대구공항통합 이전 사업에 고추가루를 뿌리는 저의를 모르겠다"며 "대구공항 이전을 다시 공론의 장으로 꺼내 원점에서 논의하자는 주장은 가덕도신공항을 추진하려는 부산 등의 논리와 같다"고 주장했다.

민간공항과 군공항 통합이전을 주장해 온 기존 입장과 다르지 않다.

서 위원장은 '개인적 제안'이라는 단서를 달아 "단독이전이냐, 통합이전이냐를 떠나 입장을 달리하는 단체와 논의 기구를 따로 만들어 대구공항 이전 문제를 푸는 출발점이 되길 바란다"고 했다.

7일 오후 대구 중구 상서동 대구YMCA 100주년기념관에서 열린 ‘동남권 신공항 재추진과 대구·경북의 대응’에서 대구·경북 신공항 관련 8개 시민단체와 신공항 전문가들이 토론하고 있다. 2019.3.7/뉴스1 © News1 공정식 기자

시대본, 새대열 등은 통합신공항추진단과 다른 입장을 반복했다.

강동필 시대본 사무총장은 "부산시장과 PK(부산·경남) 정치인들이 지역 이익을 위해 이미 국가정책으로 결정된 것을 뒤집고 있는데도, 대구시장과 TK 정치권은 기부 대 양여 방식의 대구공항 통합이전이라는 최악의 대안을 빅딜이라고 제안하는 어처구니없는 행태를 보이고 있다"며 군공항 단독이전을 주장했다.

김형기 새대열 고문은 "동남권신공항 건설 백지화와 김해신공항 확장안 발표는 박근혜 정부 최악의 정책이었다. 당시 권영진 시장도 울분을 토하다가 박근혜 정부의 일방적 발표에 반발조차 하지 못한채 고개를 숙인 것 아니냐"며 대구공항 통합이전의 전면 재검토를 주장했다.

다만, 김 고문은 서 사무총장이 사견으로 제시한 공항이전 논의 기구 구성 제안에 대해서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다.

조영창 지방분권운동대구경북본부 정책위원은 신공항 이전 문제를 '희망고문'으로 규정했다.

조 위원은 "현재 대구의 여론은 권영진 시장을 비롯한 지자체 주도의 군·민간공항 동시 이전, 군공항만 이전하고 민간공항은 존치, 남부권 신공항 재추진 등 세갈래로 분열된 상태"라며 "군공항과 민간공항 동시 이전을 반대하는 여론이 압도적인데, 권 시장은 자신의 정치적 입지만 고려해 지역 여론을 무시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지역 정치권은 나몰라라하고 언론 역시 대구시와 경북도의 눈치를 보는 상황에서, 이륙하지 못한 신공항 문제를 두고 더 이상 허송세월을 보내지 말고 지역의 여야 정치권에 지역을 대변하는 목소리를 중앙정부에 내달라고 강력히 주문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한편 대구 군·민간공항 통합이전 후보지는 지난해 3월 '군위 우보'와 '의성 비안·군위 소보' 두 곳으로 압축된 상태이지만, 통합이전에 대한 찬반 논쟁이 계속되고 있다.

또 부산시 등을 중심으로 가덕도신공항 재추진 방침이 나오자 동남권신공항을 재추진하자는 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pdnams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