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태우 "靑 불법사찰 물증 나와…폭로내용 모두 진실"

金 "文대통령 딸 제보 들어오고 있다" 주장
한국당 "文정권 야당 탄압·공익제보자 겁박 중단해야"

(서울=뉴스1) 이균진 기자 | 2019-02-11 16:03 송고
민간인 사찰의혹을 제기한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이 1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19.2.11/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11일 "(텔레그램 문자내역) 물증이 나왔기 때문에 블랙리스트 작성 지시, 민간인 사찰 지시 등 여러 불법사찰 내용으로 지시한 흔적으로 볼 수 있다"며 "그동안 폭로했던 수많은 내용이 모두 진실이라는 것을 시사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김 전 특감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자유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 회의에 참석해 "초기에 '불순물이다' '보고받은 바 없다' '지시한바 없다'고 했지만 불법사찰 범주에 포함되는 지시를 했지 않았느냐"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전 특감반원은 "어제 기자회견을 통해 새로운 내용을 말했는데 가장 민감한 내용은 드루킹 특검의 수사 상황을 알아보라는 내용이다"라며 "텔레그램 문자 내역이 나와있는데 그 사건에 대한 물증이 됨과 동시에 그동안 그들이 부인해왔던 불법사찰에 대한 전반적인 방증으로 볼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한국당 회의에 참석한 이유에 대해 "특별한 이유는 없고, 공표할 자리가 되면 의견을 표시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획재정부의 'KT&G 사장 교체' 정황이 담긴 문건에 대해서는 "특감반에서 업무용 휴대전화와 업무용 PC를 다 확인했고, 해당 내용은 특감반장에 보고가 됐다"며 "비서관이 수석에게 보고했는지 보지는 않았지만 통상적으로 보고했을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김 전 특감반원은 추가 폭로에 대해 "약속하지 않았느냐"라며 "천배지변이 없는 한 할 것 같다"고 강조했다. 또 문재인 대통령 딸의 해외 이주와 관련해 "저한테 관련 제보가 지금 많이 들어온다. 이렇게만 말씀드리겠다"고 말했다.

김도읍 의원은 "김 전 특감반원에 대해 공익제보자로서 한국당 차원에서 지위를 인정받도록 해줘야겠다는 판단 하에 오늘 진상조사단 회의 참석 요청했다"며 "김 전 특감반원도 이에 기꺼이 응해 이 자리에 함께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문재인정권의 불법사찰 전모를 확인하려면 김 전 특감반원을 제외한 나머지 특감반원에 대한 수사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나머지 수사관들에 대한 철저한 수사가 선행되지 않으면 검찰은 부실수사, 은폐 의혹에서 벗어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한국당 청와대 특별감찰반 진상조사단은 성명서를 통해 "김 전 특감반원의 폭로는 청와대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판단능력을 상실해가고 있고, 국가적 기능을 정상화 시켜야 한다는 절박감에서 비롯한 것"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은 책임있는 여당으로서 청와대의 비리 밝히는데 적극 협조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문재인정권은 야당 정치인을 탄압하고 공익제보자를 겁박하려는 정치공작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 진상 규명도 하지 않고 입에 재갈을 물리는 오만한 행위를 중단해야 한다"며 "김 전 특감반원에 대한 공익제보자 보호 조치를 조속히 결정하길 촉구한다. 한국당은 전방위적 탄압에 맞서서 진상규명하고 무너져가는 나라와 법치 세우는데 앞장설 것"이라고 강조했다.


asd1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