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세종ㆍ충북

충주 구제역 소 49마리 살처분…가축시장 폐쇄

3주동안 폐쇄…48시간 우제류 일시 이동중지명령 방역 '초비상’

(충북 충주=뉴스1) 장동열 기자 | 2019-02-01 08:34 송고
방역당국이 지난달 31일 구제역 의심축 발생신고가 들어온 충주시 주덕읍 당우리 한 축산농가의 출입을 통제하고 있다. 2019.1.31/뉴스1 © News1 장천식 기자

충북 충주에서 올 들어 세번째 구제역이 발생, 49마리의 소가 살처분되자 충북도 등 방역 당국이 확산방지를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정부는 전국을 대상으로 48시간 일시 이동중지명령을 내리고 모든 우제류 시장을 3주 동안 폐쇄하기로 지난 31일 결정했다.

1일 충북도에 따르면 하루 전인 지난 31일 구제역 의심 신고가 접수된 충주시 주덕읍 당우리 한우농장이 감염 확진 판정을 받아 키우던 소 11마리와 인근 500m이내 농가 2곳의 38마리 등 모두 49마리를 살처분했다.

또 충주에서 사육 중인 소·돼지 등 10만5000마리에 대해 이동제한 명령을 내렸다. 충주 가축시장도 폐쇄조치했다.

이 농가는 지난 28일 첫 구제역이 발생한 경기 안성 금광면의 젖소 농장에서 약 70㎞ 떨어져 있다.

충주 구제역은 지난 달 28일,  29일 경기 안성의 한 젖소농가에서 구제역이 발병한데 이어 올 들어 세 번째 확진 판정이다.

충북에서는 2017년 2월 이후 첫 구제역 발생이다.

이에 충북도는 현재 거점 소독소 13곳을 설치했고, 각 시군은 소독소 증설을 서두르고 있다.

또한 34개 공동방제단을 동원해 축산 관련 시설에 대한 일제 소독에도 착수했다.

이개호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30일 경기도 안성시청을 방문해 구제역 방역 상황 점검에 앞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안성은 올해 들어 처음으로 두 곳의 농가가 구제역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19.1.31/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구제역이 발생한 충주 젖소농장은 전날 한우 1마리가 침을 흘리고 다리를 저는 등 구제역 의심증상을 보인다고 충주시청에 신고했다.

정밀검사 결과 안성농가와 같은 구제역 ‘O형 바이러스’가 검출됐고, 이날 오후 10시쯤 농림축산검역본부로부터 확진 결과를 통보받았다.

현재 방역 당국은 구제역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한 상태다.

충북도 관계자는 “도내 전 시군 우제류 77만4000마리에 대해 백신 일제접종을 완료했다”며 “반경 3km내 우제류 사육농장 140가구에 대해 긴급 전화예찰을 실시한 결과 구제역 감염을 의심할 만한 증상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향후 도내 전 시군에 거점소독소를 확대 설치해 구제역 확산을 조기에 차단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p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