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농구

'허일영 결승 3점슛' 오리온, KCC 꺾고 파죽 4연승

KT는 KGC 제압하고 3연패 탈출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9-01-11 22:00 송고
1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 SKT 5GX 프로농구' 전주 KCC와 고양 오리온의 경기. 오리온 허일영이 결승 3점슛을 성공하고 포효하고 있다. (KBL 제공) © News1

고양 오리온이 허일영의 결승 3점슛을 앞세워 전주 KCC에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오리온은 11일 전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19 SKT 5GX 프로농구 4라운드 KCC와 원정 경기에서 87-86을 승리했다. 허일영이 종료 직전 3점슛을 터뜨리며 팀에 승리를 안겼다.

4연승을 달린 오리온은 16승18를 기록하며 8위에서 6위로 점프했다. 공동 6위였던 원주 DB, 창원 LG(공동 15승17패)가 공동 7위로 내려앉았다.

5위 KCC는 5연승을 마감하며 17승16패를 기록했다. 오리온과 승차도 1.5경기로 좁혀졌다.

종료 15초 전 KCC가 송창용의 득점으로 86-84로 앞섰다. KCC의 승리가 유력했지만 허일영이 역전 3점슛을 꽂아넣으며 오리온에게 승리를 선사했다.

허일영이 결승 3점슛을 포함해 12득점으로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제이슨 시거스(18득점), 대릴 먼로(15득점), 박상오(13득점), 최진수(11득점) 등 5명이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KCC에서는 이정현이 20득점으로 팀 내 최고 득점을 올렸다. 마퀴스 티그(17득점), 브랜드 브라운(15득점) 등 외국인 선수들도 제 몫을 했지만 허일영의 3점슛으로 빛이 바랬다.

시종일관 팽팽한 승부였다. 전반까지는 KCC가 45-44로 근소하게 앞섰다. KCC 이정현과 브라운, 오리온의 먼로와 박상오가 득점 대결을 펼쳤다.

후반 들어서도 접전은 이어졌다. 역전과 재역전을 주고받던 치열함은 종료 직전 절정에 이르렀다. 송창용의 득점으로 KCC가 승리를 눈앞에 뒀지만 오리온이 허일영의 3점슛으로 극적인 승리를 낚았다.

11일 부산 사직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8-2019 SKT 5GX 프로농구 안양KGC 대 부산KT 경기에서 KT 랜드리가 슛을 하고 있다. 2019.1.11/뉴스1 © News1 여주연 기자

KT는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안양 KGC를 85-76으로 제압하고 3연패에서 탈출했다. KGC는 2연승을 마감했다.

19승14패를 기록한 KT는 3위 자리를 지키며 2위 인천 전자랜드(20승12패)와 승차를 1.5경기로 좁혔다. KGC는 18승16패로 4위를 유지했지만 KT와 승차가 1.5경기로 벌어졌다.

마커스 랜드리가 25득점 9리바운드 4어시스트로 KT 승리의 주역이 됐다. 올스타 투표 1위에 오른 야홍석도 15득점으로 힘을 보탰다.


doctor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