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넥쏘', 'G70', 신차안전도평가 중형 SUV·세단 부문 최우수

넥쏘, '친환경차·어린이보호' 최우수 등 3관왕
K9, '대형 세단·사고예방장치' 최우수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2018-12-26 14:00 송고
현대차 수소전기차 넥쏘. (현대차 제공) © News1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와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 G70이 올해 신차안전도평가(KNCAP)에서 각각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형 세단 부문에서 최우수를 수상했다.

26일 현대차에 따르면 넥쏘는 이날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열린 국토교통부 주관 '2018년 신차안전도평가 시상식'에서 총점 95.9점(1위)을 획득하며 중형 SUV 부문 최우수를 수상했다. 

국토부 주관으로 한국교통안전공단 자동차안전연구원이 국내 판매 자동차의 충돌, 보행자, 사고예방 안전성을 종합 평가한 결과다.

넥쏘는 중형 SUV 부문 외에 '친환경차', '어린이보호' 부문에서도 1위를 기록해 최우수 3관왕에 올랐다.

현대차는 수소탱크 총격시험, 파열시험 등을 포함한 안전 인증시험을 실시하고 기존 충돌시험 항목에 더해 수소밸브 부위 직접 충돌, 후진 시 수소탱크 하부 타격시험 및 화재 안전성 평가 등 악조건하의 수소탱크 안전성을 재차 점검했다.

전방 충돌 성능을 획기적으로 보강하고 수소탱크 보호를 위한 차체구조물 적용으로 차량 자체의 충돌안전성도 확보했다.

초고장력 강판 적용으로 고강도 차체를 구현하는 한편, 보행자와 충돌 시 후드를 자동으로 상승시켜 보행자에게 가해지는 충격을 최소화하는 '액티브 후드 시스템'을 적용해 최고 수준의 안전성을 확보했다.

이를 바탕으로 넥쏘는 정면, 측면 충돌 안전성 부문, 보행자보호 – 다리,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 등에서 만점을 기록하며 높은 수준의 안전성을 인정받았다.

중형 세단 부문에서는 강건한 차체와 첨단 지능형 기술로 최고의 안전성 구현한 G70이 총점 92.9점으로 1등을 차지했다.

G70 역시 액티브 후드를 기본 적용했다. 또한 구조용 접착제 사용 범위를 확대해 비틀림 강성 및 평균 강도를 최대로 확보하는 등 동급 최고 수준의 고강성 차체 구조를 완성했다. 

기아자동차의 대형 세단 K9은 '대형 세단' , '사고예방장치' 부문에서 최우수를 받았다. 최고 수준의 안전 편의 사양을 자랑하는 K9은 총점 92점을 받았다. K9은 차체 강성 강화 설계와 첨단 공법으로 안전성을 높인 것이 특징이다. 

K9은 전복, 제동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사고예방안전 부문에서 1등(14점/15점 만점)에 올랐다.




cho8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