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여친 불법촬영 인증' 일베 13명 검거…"회원등급 높이려"

대학생·회사원 20대 8명 최다…6명 직접 촬영 사진
"관심 받으려고 그랬다" 진술…2명 추가 조사 예정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18-12-26 12:00 송고
© News1 DB

여성혐오 커뮤니티 '일간베스트 저장소(일베)'에 여성을 불법촬영한 사진을 올리고 배포한 남성 13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서울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성폭력처벌법 위반(비동의촬영·유포 및 동의촬영·비동의유포) 혐의로 일베 이용자 13명을 검거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18~19일 이틀간 일베 게시판에 여성들의 특정 신체 부위를 강조해 촬영한 사진을 올린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일베에 올라온 이른바 '여친 인증' 게시물에 대해 처벌을 요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까지 제기되는 등 논란이 거세지자, 경찰은 내사에 착수하고 같은달 22일 일베 서버에 대한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경찰은 압수수색을 통해 회원들의 가입 정보와 접속 기록, 게시물 작성 기록 등을 확보해 총 15명의 게시자를 특정했으며 이중 13명을 검거했다.

검거된 피의자들은 모두 남성인 대학생, 회사원 등으로 20대가 8명, 30대가 4명, 40대가 1명이었다. 이중 6명이 직접 사진을 촬영해 올렸으며, 7명은 인터넷을 통해 일면식이 없는 여성의 사진을 재유포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조사에서 이들은 대부분 네티즌에게 관심을 받고 일베 사이트 내 회원 등급을 높이기 위해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진을 올린 것으로 특정되는 또다른 남성 2명을 조만간 불러 조사할 계획이다.


mau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