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부산ㆍ경남

200만명 동시 투약 가능한 코카인 63.88㎏ 적발

멕시코발 중국행 부산항 환적화물서…멕시코 세관 공조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2018-12-17 11:07 송고 | 2018-12-17 13:46 최종수정
코카인이 은닉된 환적화물 컨테이너.(부산본부세관 제공)© News1

부산항에서 중국으로 넘어가려던 1900억원 상당의 코카인 63.88㎏이 적발됐다.   

부산본부세관은 17일 부산항에서 환적해 중국으로 출발하려던 컨테이너에서 코카인 63.88㎏, 시가 약 1900억원어치를 적발했다고 밝혔다.

적발된 코카인은 200만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양으로, 부산항 개항 이래 환적화물에서 적발한 사상 최대 규모이다.

앞서 부산본부세관은 멕시코 세관으로부터 코카인 밀반입 정보를 입수하고 멕시코에서 선박이 출발할 때부터 20여일간 추적해오다 지난달 14일 부산항에 컨테이너가 입항한 것을 확인했다. 다음날인 15일 부산 북항에서 하역돼 부산신항으로 이동하려던 컨테이너를 검사해 은닉된 코카인을 적발했다.

양승권 부산세관장은 "이번에 코카인을 적발한 것은 멕시코 세관과의 공조에 힘입은 것으로 한국이 국제 마약 유통의 경유지가 되는 것을 절대로 용납하지 않겠다는 메시지를 국제사회에 알렸다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적 세탁을 위해 우리나라를 경유지로 이용했을 뿐 국내로 밀수입을 시도한 것은 아닌 것으로 밝혀졌으나, 마약류를 환적화물에 은닉하는 수법으로 국내로 밀반입을 시도할 가능성도 있다"며 "검찰·경찰·국정원 등 국내 수사기관은 물론 외국세관과의 국제공조를 통해 정보수집을 강화하는 등 마약류 밀반입 차단에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적발된 코카인 및 은닉가방.(부산본부세관 제공)© News1



sjpar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