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기상ㆍ재해

[7일 날씨] "이제 진짜 겨울" 강추위 엄습…서해안 '대설'

아침 최저 -12~2도·낮 최고 -4~4도

(서울=뉴스1) 민선희 기자 | 2018-12-06 18:20 송고
절기상 대설(大雪)을 하루 앞둔 6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 인근에서 시민들이 출근길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밤부터 찬 공기가 유입되면 오는 7일 부터 한파가 밀려온다고 예보했다. 2018.12.6/뉴스1 © News1 황기선 기자

연중 눈이 가장 많이 온다는 '대설'인 7일, 전북서해안에는 많은 눈이 내릴 전망이다. 이날부터 기온이 다시 큰 폭으로 떨어지고 찬바람이 불면서 당분간 한파가 지속되겠다.

기상청은 이날(7일) 북서쪽에서 확장하는 찬 대륙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대체로 맑겠으나 충남과 전라도, 제주도는 구름많고 가끔 눈이 오는 곳이 있겠다고 6일 예보했다. 경남서부내륙에도 새벽부터 오후 사이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7일부터 8일까지 예상적설량은 충남내륙, 전남내륙 1~5cm, 충남서해안, 전북, 전남서해안, 제주도산지, 서해5도, 울릉도.독도 2~7cm다. 전북서해안의 경우 10cm 이상 쌓이는 곳도 있겠다. 충남, 전라도, 제주도, 서해5도, 울릉도.독도(6일부터)에는 5mm 내외로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2~2도, 낮 최고기온은 -4~4도로 예상된다. 6일 밤부터 북서쪽에서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지겠고, 일부 중부 내륙은 영하 10도 이하의 기온이 지속되는 곳이 많겠다. 서울과 수도권은 올겨울 들어 가장 춥겠다. 바람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질 전망이다.

기상청은 6일 오후 수도권, 강원, 충북, 경북 등 전국 곳곳에 올 겨울 들어 두 번째 한파주의보를 발표했으며, 충남과 전북 일부에도 대설예비특보를 발표했다.

주요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9도 △인천 -8도 △춘천 -11도 △강릉 -4도 △대전 -5도 △대구 -3도 △부산 1도 △전주 -3도 △광주 -1도 △제주 5도, 낮 최고기온은 △서울 -4도 △인천 -4도 △춘천 -1도 △강릉 1도 △대전 -2도 △대구 0도 △부산 3도 △전주 -1도 △광주 1도 △제주 5도로 예상된다.

바다의 물결은 서해 앞바다에서 1~4m, 남해 앞바다에서 0.5~2m, 동해 앞바다에서 1~3.5m, 서해와 남해 먼바다에서 최고 4m, 동해 먼바다에서 최고 6m로 높게 일겠다.

대기상태는 청정하겠다. 국립환경과학원에 따르면 이날 대기 확산이 원활해 전 권역의 미세먼지 등급이 '좋음'으로 예상된다.

기상청 관계자는 "이번 추위는 주말까지 지속될 전망"이라며 "건강과 농축산물 관리, 수도관 동파 등 추위로 인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각별히 유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다음은 7일 지역별 날씨 예보.

-서울·경기: -12~-2도, 최고강수확률 30%
-서해5도: -6~-4도, 최고강수확률 60%  
-강원영서: -12~-1도, 최고강수확률 10%
-강원영동: -12~1도, 최고강수확률 10% 
-충청북도: -11~-2도, 최고강수확률 20%  
-충청남도: -6~0도, 최고강수확률 60%  
-경상북도: -8~2도, 최고강수확률 20%  
-경상남도: -2~4도, 최고강수확률 20%  
-울릉·독도: 0~4도, 최고강수확률 80%
-전라북도: -5~1도, 최고강수확률 60% 
-전라남도: -1~3도, 최고강수확률 80%  
-제주도: 5~8도, 최고강수확률 60%


minssu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