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생활건강

비만·음주·흡연 노인, 노인증후군 발병 위험 높다

건보공단-노인병학회 공동연구…노인증후군, 치매와 상관성↑
여성이 노인증후군 위험도 더 높아…운동으로 예방 가능

(세종=뉴스1) 한재준 기자 | 2018-12-06 12:02 송고
 © News1 김명섭 기자

비만이거나 음주·흡연을 하는 노인일수록 골절, 섬망, 실금, 욕창 등 노인증후군을 앓을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증후군은 치매나 뇌졸중 등 만성질환 발병과도 상관관계가 있어 사망위험도를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국민건강보험공단과 대한노인병학회는 이 같은 내용의 공동연구 결과를 6일 발표했다.

건보공단과 학회는 2006~2015년까지 노인증후군 진단을 받은 65세 이상 노인 135만961명을 대상으로 노인증후군 위험인자를 추적·분석했다.

분석 결과 65세 이상 노인들의 노인증후군 유병률은 낙상 관련 골절이 3.8%로 가장 높았고 섬망과 실금, 욕창이 각각 0.5%, 1.5%, 0.9%였다.

4가지 주요 노인증후군의 위험도는 연령이 높을수록, 여성일 수록 더 높게 나타났다.

75세 이상 노인은 65~69세 노인보다 낙상 관련 골절 위험도가 3.2배 높았으며 섬망과 실금, 욕창은 각각 1.8배, 1.3배, 3.6배 높았다.

성별로는 여성이 남성보다 섬망과 실금 위험도가 각각 2.4배 높았다.

노인증후군은 생활습관에 따라 유병률도 달라지는 것으로 분석됐는데 특히 비만과 흡연, 음주습관의 상관성이 두드러지는 것으로 조사됐다.

비만인 노인은 일반 노인보다 실금 위험도가 1.3배 높았으며, 흡연 노인은 골절과 욕창 위험도가 1.47배, 1.35배 높았다. 주 3회 이상 술을 마시는 노인은 골절과 섬망 위험도가 1.05배, 1.13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노인증후군은 치매나 만성질환을 유발할 가능성도 높이는 것으로 분석됐다.

건보공단과 학회가 동반 질환별 노인증후군 발생 위험비를 분석한 결과 치매 환자는 골절과 섬망, 실금, 욕창 유병 비율이 2.74배, 1.32배, 1.5배, 2.9배 높았다.

뇌줄중이나 신장질환 등 만성질환과 노인증후군의 상관성도 높은 것으로 확인돼, 노인증후군이 시설 입소나 사망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노인증후군은 운동을 통해 예방할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연구 결과 운동을 통해 골절 발생 가능성을 20% 낮출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섬망과 실금, 욕창 발생 가능성도 운동을 하면 17%, 7%, 25%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원장원 경희의료원 가정의학과 교수는 "노인증후군의 위험을 높이는 동반질환이나 흡연, 음주, 비만 등 건강습관 개선을 통해 노인증후군 발생을 줄일 수 있다"며 "이는 노인증후군으로 인한 요양시설 입소 및 사망 위험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hanantwa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