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광주ㆍ전남

결별 요구한 내연녀 승용차 엔진룸에 설탕 부어 파손

(광주=뉴스1) 허단비 기자 | 2018-12-06 10:33 송고
광주 서부경찰서 로고./뉴스1 © News1
헤어진 내연남이 승용차 엔진룸에 설탕을 넣어 차량이 파손됐다는 고소장이 접수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6일 광주경찰서에 따르면 A씨(53)는 지난달 27일 오후 2시20분쯤 서구 한 아파트 주차장에 주차된 전 내연녀 B씨(46·여)의 승용차 엔진룸에 설탕을 들이부었다.

이 사실을 모른 채 차를 몰고 가던 B씨는 엔진에서 이상한 소리가 나자 자동차정비소에 들러 엔진룸에 설탕이 들어간 것을 확인했다.

이후 B씨가 아파트 주차장 CCTV를 확인한 결과 전 내연남 A씨가 차량 보닛을 열어 설탕을 붓고 있는 것을 발견해 경찰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B씨의 결별요구에 앙심을 품은 A씨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B씨 진술 등을 토대로 A씨를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beyondb@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