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대북·외교' 긍정, '경제·고용' 부정평가…文정부 분야별 조사

한국갤럽…대북·외교 58%, 복지 56%, 교육 30%, 경제 23%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8-11-30 10:59 송고
청와대 페이스북.

문재인정부가 출범 이후 펼친 정책 중 대북·외교·복지는 긍정 평가가, 경제·고용노동은 부정 평가가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이 전국 성인 1001명에게 '문재인정부가 출범 1년7개월째인 현 시점까지 분야별로 잘해 왔다고 생각하느냐'고 물은 결과 대북·외교 정책에 대해서는 각각 58%, 복지 정책은 56%가 긍정 평가했다고 30일 밝혔다.

하지만 경제·고용노동·교육 정책, 공직자 인사에 대해서는 '잘하고 있다'는 평가가 23~30%에 머물렀고, 특히 경제·고용노동 분야에서는 '잘못하고 있다'는 의견이 50%를 넘었다.

분야별 긍정률을 정부 출범 1년4개월 즈음인 올해 8월 다섯째 주와 비교하면 대북(58%→58%)은 변함없고 외교(55%→58%)와 복지(52%→56%)는 소폭 상승했다.

반면 3개월 전 평가가 부진했던 분야인 경제(26%→23%), 고용노동(30%→26%), 공직자 인사(30%→28%)에서는 소폭 하락해 분야별 격차가 커졌다.

교육 정책에 대해서는 지난 8월까지 40% 안팎이던 의견 유보 비율이 30%로 줄고 긍정률(26%→30%)과 부정률(35%→36%)이 각각 4%포인트씩 늘었다.

이번 정부 출범 후 지금까지 문재인 대통령은 직무 수행 전반적 평가에서 40대 이하에서 대체로 높은 긍정률을 기록해왔으며, 50대 이상에서는 상대적으로 낮았다.

구체적인 정책 분야 평가 역시 연령별로 비슷한 경향이지만, 대북·외교·복지 분야에서는 50대도 긍정적이고 60대 이상에서는 긍·부정률 격차가 상대적으로 작았다.

경제와 고용노동 분야에 한해서는 성, 연령, 지역 등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에서 부정 평가가 더 많았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15명)의 분야별 정책 긍정률은 대북 83%, 외교 81%, 복지 69%로 매우 높지만 그 외 분야에서는 40% 내외다.

특히 경제와 고용노동 분야에서는 긍·부정률이 비슷해(39%·40%, 39%·39%) 여당 지지층 내에서도 경제 상황이나 관련 정책 추진에 대해 우려하는 시선이 적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고 갤럽은 설명했다.

정부가 경제 정책에서 '경제성장'과 '소득분배' 중 어느 쪽에 더 중점을 둬야 하는지 물은 결과에는 52%가 '경제성장', 38%는 '소득분배'를 답했고 10%는 의견을 유보했다.

20대는 60%가 '소득분배'를, 50대 이상은 약 60%가 '경제성장'을 더 중시했으며 30·40대에서는 '경제성장'(50% 내외)과 '소득분배'(45% 내외) 의견이 비슷하게 갈렸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자유한국당·바른정당 지지층은 각각 82%, 72%가 '경제성장',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은 각각 50%, 57%가 '소득분배'에 정부가 더 힘써야 한다고 답했다.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의 선택은 '경제성장' 52%, '소득분배' 29%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지난 27일에서 29일까지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