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싱가포르 N현장] 넷플릭스가 본 #韓시장 #YG전자 그리고 #킹덤(종합)

(싱가포르=뉴스1) 윤효정 기자 | 2018-11-09 09:45 송고 | 2018-11-09 10:06 최종수정
© News1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넷플릭스 제공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 테드 사란도스가 한국 콘텐츠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넷플릭스는 9일(현지시간) 오전 싱가포르 마리나베이샌즈호텔에서 열린 아시아 멀티 타이틀 라인업 이벤트인 '시 왓츠 넥스트:아시아'(See What's Next:Asis)열고 아시아 전역에서 새롭게 선보일 오리지널 콘텐츠를 소개했다.

넷플릭스 콘텐츠 최고 책임자인 테드 사란도스는 이날 한국 취재진과 간담회에서 한국 시장과 아시아 시장의 중요성에 대한 질문에 "전세계 영화 중 가장 먼저 투자한 영화가 '옥자'였다. 봉준호 감독과 큰 영향을 받아서 영광이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한국 시장이 엔터테인먼트가 강하고 영화를 사랑하고 TV를 사랑하고 빠른 인터넷 서비스를 갖추고 있으면서 콘텐츠를 소비하는데 있어서 접근성을 확보하고 있다고 봤다"고 덧붙였다.

또 "아시아 지역에서 전 세계적으로 한국의 영화와 TV콘텐츠를 좋아한다. 한국 배우들과 일하고 싶으며, 좋은 인프라와 스토리텔링이 강하다고 생각한다"며 "최근 서울에 사무실을 열었는데 많이 성장하고 있다. 한국에서 오리지널 시리즈 및 '범인은 바로 너 '같은 예능을 제작을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넷플릭스와 같이 스트리밍 서비스에 나서는 디즈니, 아마존에 대한 질문도 나왔다. 테드 사란도스는 "품질 면에서 차별성이 있다고 생각한다. 사람들이 좋아하는 것을 제공한다. 품질에 집중하면서 성공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또 이날 'YG전자' '범인은 바로 너'가 한국 국내 시청자들에게는 크게 인기를 끌지 못했다면서, 넷플릭스가 생각하는 성공의 기준에 대한 질문이 나왔다.

테드 사란도스는 "왜 그렇게 느꼈는지 모르겠다"고 웃으며 "우리는 성공적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답했다.

가입자 수 등 '수치'를 공개하지 않는 넷플릭스 기준에 대해 "(해당 프로그램이) 한국의 가입자 수가 증가하는 데 기여했다고 말씀드릴 순 있지만 국가별 가입자 수를 알려드리진 않는다"고 했다.

넷플릭스 설립자이자 CEO인 리드 헤이스팅스는 "방송이나 시청률이 중요한 것이 광고가 연관되어있기 때문이다. 알다시피 넷플릭스는 광고가 없기 때문에 시청률이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테드 사란도스는 '킹덤' 콘텐츠가 한국을 넘어 전세계적으로 인기를 끌 것이라고 예상했다. 테드 사란도스는 "'터널'이라는 영화를 보고 김성훈 감독에게 '킹덤' 메가폰을 맡겼다"며 "장르를 넘나드는 것이 지금까지 못 봤던 가능성이 열린다고 생각한다. '기묘한 이야기'의 경우도 비슷했다. 스토리텔링을 점점 강화해간다고 생각해달라"고 말했다.

이어 "'킹덤'에 대한 소문을 내달라. 한국에서도 성공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전세계 팬들이 즐길 콘텐츠가 될 가능성이 있지 않나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넷플릭스는 190여개국에 걸쳐 1억 3700만명의 유료 회원을 보유한 인터넷 엔터테인먼트 서비스 기업이다. 1997년 설립돼 DVD 대여 서비스를 시작으로 언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스트리밍 서비스를 공급하면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2016년 본격적으로 아시아에 진출하면서 '글로벌'에 중점을 두고 영향력을 확대하고 있다.

한국에서는 봉준호 감독이 연출한 '옥자'로 화제를 모았으며, 유재석이 이끄는 예능 프로그램 '범인은 바로 너!'를 2018년에 공개하면서 보다 한국 사용자들에게 친숙하게 다가갔다.

넷플릭스가 개최한 '시 왓츠 넥스트:아시아' 는 2016년 넷플릭스 아시아 론칭 이후 APAC 언론과 기업, 비즈니스 파트너가 참여하는 행사다. 전세계에서 사랑받는 콘텐츠 및 아시아 지역에서 선보일 오리지털 콘텐츠들을 소개한다. 아시아 전역의 300여명의 콘텐츠, 언론 관계자들이 모였으며, 이는 넷플릭스가 아시아 시장 진출에 더욱 힘을 기울인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한국 콘텐츠로는  2019년에 선보일 '첫사랑은 처음이라서 ' '좋아하면 울리는' 그리고 '킹덤'이 소개된다.


ichi@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