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종목일반

여자 컬링 '팀 킴' "폭언 등 부당한 대우" 폭로…대한체육회에 호소문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2018-11-08 23:46 송고 | 2018-11-08 23:48 최종수정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 출전해 은메달을 획득한 ''팀킴'이 그동안 지도자들에게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했다. 왼쪽부터 김민정 감독, 김은정, 김영미, 김선영, 김경애, 김초희. /뉴스1 DB © News1 공정식 기자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영미' 신드롬을 일으킨 컬링 여자 대표팀 '팀킴'이 그동안 지도자들로부터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폭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스킵 김은정을 비롯해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로 구성된 팀킴은 8일 SBS와 인터뷰를 통해 김민정 대표팀 감독과 그의 아버지 김경두 전 대한컬링경기연맹 부회장이 자신들에게 폭언을 하고 대회 상금을 착복했다고 폭로했다.

팀킴은 이같은 내용이 담긴 호소문을 최근 이기흥 대한체육회 회장에게 발송했다. 호소문에는 국가대표 선발전 당시 부상을 당한 김초희를 팀에서 제외하고 그 자리에 김민정 감독을 넣으려는 등 팀을 사유화하려는 시도가 있었다는 내용이 포함돼 있다.

선수들은 인터뷰에서 김경두 전 부회장에게 "개 뭐같은X"이라는 욕설을 들었고 올림픽 종료 후 김민정 감독 아들의 어린이집 행사에 불려간 적도 있다고 하소연했다. 선수들의 주장에 따르면 김민정 감독은 올림픽 기간 중 선수들의 인터뷰를 지나치게 통제하기도 했다.

2015년 이후 각종 대회를 통해 받은 6000만원 이상의 상금이 어디에 사용됐는지 알 수 없었다는 주장도 나왔다. 선수들은 한 번도 상금을 배분받은 적이 없다고 말했다.

또한 선수들은 오래 전부터 감독의 지도 없이 선수들끼리 훈련을 해오고 있으며 최근에는 이해할 수 없는 포지션 변화, 의도적인 대회 불참, 선수들 분리 훈련 등을 강압적으로 지시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져 있다고 말했다.

한편 김경두 전 부회장과 김민정 감독은 대한컬링경기연맹과 징계를 두고 법적 싸움을 진행 중이다. 대한컬링경기연맹은 지난 6월 김경두 전 부회장에게 회장 직무대행 시절 '60일 이내에 회장 선거를 치러야 한다'는 규정을 지키지 못했다는 이유로 1년6개월 자격정지 징계를 내린 바 있다.


doctor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