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가출 여중생에 성폭행·마약 투약한 40대 男 검거

'조건만남 사기' 가출청소년들 범행 시도하다 피해 입어

(서울=뉴스1) 권혁준 기자 | 2018-11-08 09:56 송고 | 2018-11-08 10:04 최종수정
© News1

가출한 여중생을 성폭행하고 마약까지 투약한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모씨(41)를 붙잡아 지난달 24일 검찰에 구속 송치했다고 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씨는 지난 9월 서울 관악구의 한 모텔에서 만난 가출 청소년 A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상대가 미성년자임을 알고도 성매매를 했고, A양의 휴대전화를 빼앗은 뒤 마약까지 투약했다.

김씨는 검거 당시에도 부인과 함께 모텔방에서 마약을 투약하고 있었으며 현장에서 필로폰과 대마초, 주사기 등이 발견됐다고 경찰은 전했다.

특히 김씨는 이미 두 차례 성폭행 혐의로 징역형을 받은 전력이 있는 성범죄 신상정보 등록대상자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피해자 A양은 당초 김씨를 성매매로 유인해 돈을 뜯어낼 계획이었다. 모텔방에 들어간 뒤 휴대전화로 연락을 하면 다른 청소년들이 들어가 김씨를 협박해 금품을 갈취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A양이 김씨에게 휴대폰을 빼앗기면서 도리어 성범죄 피해를 당했다.

A양 등 가출청소년들은 지난 6월부터 10월까지 이같은 방식으로 수차례 범행을 저질러왔다. 경찰이 붙잡은 일당은 15~18세의 청소년 25명으로, 이들은 총 500여만원의 돈을 갈취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가출청소년들을 붙잡아 조사하던 중 성폭행 피해가 있었다는 사실을 확인한 뒤 김씨를 추적한 끝에 검거했다.

경찰은 가출청소년 일당 중 가담 정도가 큰 12명을 공동 공갈 혐의로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 또 A양 등 7명은 가정법원 소년부로 우범송치했고, 6명은 청소년 선도프로그램을 받게 했다.




starburyny@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