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지도기술 전문 기업 다비오, LG전자와 전략적 파트너십 체결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18-10-19 10:00 송고
다비오의 에디터를 통해 실내지도를 제작하는 화면의 일부 © News1

지도 데이터 구축 기술을 전문으로 연구 개발하는 스타트업 ㈜다비오(대표 박주흠)는 LG전자와 기술 및 비즈니스 협력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다비오는 이번 협약으로 실내지도 제작 기술 개발에 탄력을 받게 되었다. 지도 데이터 구축에서 측위 기술 등 글로벌 시장에서 필요한 지도 기술 고도화와 동시에 LG전자의 다양한 하드웨어 플랫폼에 탑재 및 기술 지원 등의 기술 협력을 해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로봇 사업을 확장 중인 LG전자와 글로벌 비즈니스를 도모하면서 양사 간 강점을 바탕으로 동반 성장의 길을 모색하게 됐다.

다비오 박주흠 대표는 “다비오가 그동안 고도화한 실내지도 구축 기술의 수준이 상당히 높은 수준에 이르렀다는 것을 이번 LG전자를 통해 인정을 받게 되었다”며, “LG전자와의 협력으로 글로벌 진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다비오는 2012년 설립된 이래 지도응용기술과 전세계 실내외 지도 원천 데이터 구축을 위한 기술을 전문적으로 개발하고 있는 기술 스타트업이다. 또한 얼마 전에는 유럽의 대표적인 항공우주 및 방위 기업인 에어버스(AIRBUS Defence and Space)와의 기술 협력을 발표한 바 있다.

다비오는 지난 2015년 본엔젤스벤처파트너스의 투자 유치를 시작으로 서울산업진흥원(SBA), SJ투자파트너스, 미래에셋-네이버 펀드로부터 투자를 받아 지속적인 기술 고도화에 주력하고 있다.

서비스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다비오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noh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