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Nstyle > 패션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 동대문 DDP서 15日 개최

(서울=뉴스1) 강고은 기자 | 2018-10-10 18:00 송고
헤라 서울패션위크 © News1
서울디자인재단 주최로 진행되는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가 오는 10월 15일부터 20일까지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된다.

이번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는 글로벌 패션업계와의 협업체계를 통해 서울을 아시아의 패션 허브로 도약시킴과 동시에 뛰어난 역량의 국내 신진 디자이너의 해외 진출의 교두보가 되기 위한 플랫폼으로서의 기능을 한층 강화했다.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는 15일(월) 오프닝쇼를 시작으로 42개의 국내외 최정상 디자이너 브랜드 및 기업이 참여하는 패션쇼인 ‘서울 컬렉션’이 진행될 예정이다.

더불어 121개의 유수 디자이너 브랜드 신진 디자이너가 참여하는 전문 수주 상담회 ‘제너레이션넥스 서울’과 13회에 걸쳐 24개의 브랜드가 참여하는 ‘제너레이션넥스트 패션쇼’도 진행된다. 지난 시즌에 이어 한남동 및 종로 등 서울 전역에서는 30개 브랜드의 ‘오프쇼’가 열려 패션위크 기간 동안 서울 전역을 패션 페스티벌 현장으로 물들일 계획이다.

서울패션위크에서는 매년 한국의 패션산업 발전에 헌신하고 기여한 디자이너에게 그 공로를 인정하여 명예디자이너의 영예를 수여하고 있다. 올해는 글로벌 패션 업계에서 한국 패션의 위상을 높이는데 일조한 우영미, 박춘무 등 2명의 명예 디자이너가 위촉됐다. 우영미 디자이너는 15일 오프닝 쇼를 통해 올해로 론칭 30주년을 맞이한 글로벌 컨템포러리 브랜드 솔리드옴므의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며 박춘무 디자이너는 16일부터 30주년 특별 전시 '無 [무로부터]'를 진행한다. 

특히 이번 헤라 서울패션위크에서는 국내의 전도유망한 신진 디자이너들을 적극적으로 발굴 및 지원하기 위한 다양한 방안이 마련됐다. 제너레이션넥스트 디자이너 대상으로 패션쇼 및 트레이드쇼 참가비를 무상으로 지원했으며, 20개 브랜드 중 상위 10개의 브랜드에게는 해외 트레이드쇼 참가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시민과 함께하는 패션 페스티벌 2019 S/S 헤라 서울패션위크에는 패션쇼 외 시민이 참여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오는 18일(목)에는 패션 업계 관계자는 물론 패션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사전 신청을 통해 참여할 수 있는 해외 패션 멘토링 세미나가 개최된다.

한편 2019 S/S 헤라서울패션위크는 서울패션위크 공식 홈페이지와 동아TV 스타일라이브 및 SNS 채널, 네이버 V-LIVE 등 온라인 및 모바일 채널을 통해 실시간 생중계 된다.


kang_goeun@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