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국감현장] 손혜원 "선동열이 이용당한 게 아닌가 싶다"

"정황상 양해영 주도하에 일어난 게 아닌가 생각"

(서울=뉴스1) 김성은 기자, 정상훈 기자 | 2018-10-10 15:07 송고 | 2018-10-10 17:36 최종수정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 News1 박정호 기자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손혜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선동열 야구 국가대표팀 감독이 이용당한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손 의원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참석해 "선수선발의 공정성 문제 때문에 국민적인 분노가 번지기 시작했다. 저도 처음엔 이렇게 심각한 일인가 싶었지만 여론을 보며 끝나지 않은 이야기라는 생각이 들어서 선동열 감독을 증인으로 불렀다"며 이렇게 밝혔다.

손 의원은 "양해영 전 KBO 사무총장이 사무총장 시절 김응룡 KBSA 회장과 함께 모든 선수를 뽑는 권한을 KBO에 넘겼다"며 "KBSA는 문체부 산하기관, KBO는 구단주들이 모인 기관이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이것을 왜 넘겼는지, 누구와 같이 어떤 명령을 보고를 받았는지는 모르겠다"며 "그렇게 넘기고나서 일주일 뒤에 선동열 감독이 선임된다. 참 이상하지 않나"라고 지적했다.

손 의원은 "선동열 감독에 대한 모든 보수나 대우는 KBSA가 아니고 KBO에서 하게 돼 있다"며 "양해영은 KBO 사무총장으로 있으며 이 일을 아마도 2020년까지 본인이 이 일을 맡으려고, 선수선발 권한을 KBSA서 KBO로 가져왔다고 추측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KBO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정황을 보면 이것이 모두 양해영 전 사무총장 주도하에서 일어난 게 아닌가 생각된다"며 "전임감독 제도도 이들이 만든거다. 선동열을 그 자리에 두려고 한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거기엔 아마 이 일을 획책한 사람의 더 큰 그림이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했다.


sekim@news1.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