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경기도, 코아드 등 54개사 '여성고용우수기업' 선정

(경기=뉴스1) 진현권 기자 | 2018-10-10 09:34 송고
경기도청사(경기도 제공) © News1 진현권 기자


경기도는 여성 일자리 창출 및 고용유지, 인재 활용 등에 앞장 선 코아드(주) 등 54개 기업을 ‘경기도 여성고용우수기업’으로 선정했다고 10일 밝혔다.

‘경기도 여성고용우수기업 선정사업’은 업력 3년 이상, 상시 근로자 10인 이상 도내 기업을 대상으로 2015년부터 시행해 왔으며, 올해까지 총 200개사를 선정했다.

올해 선정된 54개사가 지난 한 해 동안 창출한 일자리는 685개로, 이 가운데 49%(338명)가 여성근로자로 나타났다. 이는 전국 평균(43.8%)을 크게 상회하는 것이다. 이들 기업은 여성 일자리 창출 외 고용유지와 인재활용분야에서도 두각을 보였다.

화성 소재 자동문 제조기업인 코아드는 여성 직원의 근속기간(55%)과 여성관리자의 비율(43%)이 높게 나타났다. 또 출산장려금 제도와 자녀 양육 직원을 대상으로 한 ‘근로시간 단축 제도’를 운영하는 등 여성고용을 위한 지속적인 노력을 기울여 온 점이 인정돼 우수기업에 선정됐다.

화성 소재 수중모터펌프 생산기업인 하지공업은 여성근로자 전원이 관리자 직급으로 파악됐다. 또 출산 시 축하금과 선물을 지급하고, 가족 사랑의 날, 사내 멘토링, 문화·건강회식 제도를 운영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번에 선정된 54개 기업은 경기도와 시·군, 유관기관에서 진행하는 기업지원사업(39개사) 신청 시 우대 가점이 제공된다. 이 중 우수기업 8개사에 대해선 최대 500만원의 환경개선지원금이 지원된다.

도는 노무실사와 직원만족도 설문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기업별 맞춤컨설팅을 제공함으로써 선정 기업의 여성 일자리 창출 역량을 끌어올릴 방침이다.

이순늠 도 여성정책과장은 “‘경기도 여성고용우수기업 선정사업’을 통해 여성들이 일·가정 양립이 가능한 환경에서 직장의 한 구성원으로 일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된 것은 매우 긍정적인 성과”라고 말했다.

한편, 도는 11월 말 선정기업 대표 등 관련인사 1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광교홀에서 ‘2018 경기도 여성고용우수기업 선정서 수여식’을 가질 계획이다.


jhk1020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