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동상이몽2' 한고은, '시댁♥' 독차지한 예쁜 며느리(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18-10-02 00:22 송고
한고은 © News1

'동상이몽2' 한고은이 시댁 사랑을 독차지했다.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 한고은은 남편 신영수와 함께 시댁이 있는 부산을 찾았다.

부산에 내려가는 길, 신영수는 한고은에게 '시댁 스트레스'를 물었다. 한고은은 스트레스보다는 '긴장'과 '설렘'이 있다고 답했다. 그 이유는 예쁘게 보이고 싶어서였다.

이후 시댁 어르신들을 만난 한고은은 그야말로 사랑을 독차지 하고 있었다. 아들보다 며느리인 한고은을 더 반기며 신영수는 '찬밥 신세'가 돼 웃음을 선사하기도 했다.

한고은은 대왕문어 손질부터, 각종 전을 부치는 등 한 집안의 며느리로서 열심히 일했다. 신영수의 집안이 대식구였기에 한고은이 더욱 바빠 보였지만, 지친 기색보다는 오히려 더욱 밝은 모습이었다.

한고은은 그 이유를 밝혔다. "명절에 다들 가족에게 가는데, 난 갈 데가 없었다. 시끌벅적하고 정신 없는 게 소중하고 좋다"라며 "난 되게 즐거운 날이 명절이다"라고 고백했다.

시부모님은 그런 한고은을 예뻐했다. 시어머니는 "전에는 집안에 남자들만 있어서 내 생일도 안 챙겨줬었다. 생일을 달력에 동그마리 세 개씩 치고 그랬다. 그런데 고은이가 와서 그 서운함을 다 풀어줬다"라고 말했다.

시아버지도 거들었다. 그는 "고은이가 큰 기쁨도 주고 변화도 줬다. 늘 고맙게 생각하고, 널 볼 때마다 흐뭇하다"라고 해, 한고은의 눈시울을 붉혔다. 시아버지는 또 "이제 우리한테 의지해도 되지 않을까 한다"면서 며느리에게 고마운 마음을 표현했다.

한고은은 시댁 식구들과 함께 건배하며 "우리 가족의 행복과 건강을 위하여!"를 외쳐, 마지막까지 훈훈함을 안겼다.

한편 이날 '동상이몽2'에서 인교진, 소이현 부부는 홍콩 여행을 떠나 부부애를 과시했으며 류승수, 윤혜원 부부는 '극과 극 패션'을 선보여 재미를 줬다.




lll@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