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일반

SBA 추천기업 ‘웰스케어’ IP후속지원 기업 선정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2018-09-18 15:21 송고
© News1

2018 IP창업 데모데이가 지난 14일 판교테크노밸리 1층 기가홀에서 열린 가운데, SBA서울지식재산센터가 추천한 기업이 최종 IP지원기업으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다.

이번 데모데이는 특허청이 주최하고 한국발명진흥회가 주관한 행사로 전국 유망 IP창업기업 8개사를 비롯해 투자·심사위원 10명, 일반 관람객 등이 참석했다. 주최측은 이날 데모데이에 대해 “특허기술 가치평가 등 IP금융과의 연계를 통해 IP에 특화된 자리를 마련하고자 기획됐다”고 밝혔다.

행사는 유망 IP창업기업 8개사가 전문 투자자를 대상으로 사업 아이템을 설명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날 참가한 8개사는 지난 7월 16개 지역지식재산센터를 통해 추천된 45개사 중 서류심사 및 멘토링을 통해 선정된 기업이다.

기업 모두에 정해진 발표시간이 주어졌으며, 기업들은 투자·심사위원과 일반인 청중심사단의 지지를 이끌어내기 위해 자사 사업 아이템의 특장점을 소개하고 질의응답에 충실히 임했다.

발표 후 진행된 심사를 통해 총 6개사가 최종 IP후속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6개사는 △㈜에스오에스랩 △㈜하울바이오 △㈜웰스케어 △㈜넥서스비 △㈜모어이즈모어 △㈜에스큐그리고 등이다. 이 기업들은 향후 해외출원 및 브랜드·디자인 개발 등으로 1000만원 이내의 사업을 지원받게 된다.

이 중 ㈜웰스케어는 SBA서울지식재산센터가 추천한 기업으로 이날 심사를 통해 최종 IP후속지원 대상으로 선정됐다. 앞서 SBA서울지식재산센터는 유망 IP창업기업인 ㈜웰스케어에 IP컨설팅, IR멘토링, 특허기술가치평가 등을 지원한 바 있다.

㈜웰스케어의 이성원 대표는 이번 지원에 대해 “스타트업에 대한 격려와 응원으로 받아들이겠다”며 “그동안 SBA로부터 IP바로지원사업, IP나래지원사업, 해외출원비용지원사업 등 다양한 지원을 받았다”고 전했다.

이어서 “기술 스타트업인 ㈜웰스케어는 특허나 상표, 디자인 등에 특히 신경을 쓸 수밖에 없는데 SBA의 지원을 통해 해당 부분에 최대한 투자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웰스케어는 한방 치료 기술인 뜸, 침 등의 혈자리 치료 정보를 스마트폰 앱으로 콘텐츠화하고, 통증 완화와 혈류 개선에 특화된 웨어러블형 저출력 레이저 패치를 앱과 연동시킨 스마트 IoT 헬스케어 기기인 에피온을 개발 중이다. 현재 개발을 완료하고 인허가를 진행 중이며 내년 2월 국내 론칭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한다.

임학목 서울산업진흥원 기업성장본부장은 “SBA서울지식재산센터가 추천한 ㈜웰스케어가 후속지원기업으로 선정돼 기쁘게 생각한다”며 “앞으로도 우수한 기술을 가진 유망 IP창업기업들이 적절한 투자를 받음으로써 성공적인 기업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데모데이는 일반인 청중심사단이 참가기업에 가상 투자를 진행해 시장반응을 미리 엿볼 수 있는 기회가 됐다는 평가를 받았다. 청중심사단은 온라인 사전 신청을 통해 모집됐으며 IP기업들의 사업아이템을 냉정하게 심사해 점수를 매겼다.


noh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