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프로듀스48' 콘셉트 평가 종료, 팀 1등 '롤린롤린'…시로마 미루 '5만 베네핏'(종합)

(서울=뉴스1) 백초현 기자 | 2018-08-18 01:22 송고 | 2018-08-18 01:30 최종수정
Mnet '프로듀스48' 캡처© News1


콘셉트 평가 결과가 발표됐다.

17일 밤 11시 방송된 Mnet '프로듀스48'에서는 콘셉트 평가를 받는 연습생들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1000%'의 콘셉트 평가 무대가 공개됐다. 인원 재조정으로 팀이 구성된 만큼 연습기간이 짧았던 이들은 우여곡절 끝에 '1000%' 무대를 완성했다. 무대를 마친 뒤 이채연은 "끝났다"며 멤버들과 자축했다.

'너에게 닿기를' 팀의 무대가 이어졌다. 녹음 결과 작곡가들은 고음파트를 나고은에서 조유리로 변경했다. 조유리는 "괜히 파트를 뺏은 것 같아 미안했다. 고은 언니도 저에게 파트를 허락한 거니 고마운 마음도 들었다"고 털어놨다.

'I AM' 팀은 작곡가 평가 후 이가은에서 안유진으로 센터가 변경됐다. 안유진을 센터로 리허설을 진행 후 최종 무대에 오른 'I AM' 팀은 완벽한 무대로 박수를 받았다. 치타는 "센터 유진이가 잘 보이는 무대였다"고 평했다.

장원영이 센터로 있는 'Rollin` Rollin`'은 배윤정이 직접 안무를 맡아 기대감을 더했다. 장원영은 음역대가 맞지 않아 센터 교체 위기에 처했지만 이를 극복해냈다. 흥겨운 무대로 'Rollin` Rollin`'는 기대를 제대로 충족시켰다.

트레이너들은 이승기의 방문을 앞두고 몰래카메라를 기획했다. 이승기는 예상치 못한 분위기에 당황했다. 그는 어색한 분위기에 급 작곡가에게 안부 인사를 건넸다. 이승기 반응에 트레이너들은 몰래카메라를 포기하고 웃음을 터뜨렸다.

'Rumor' 팀도 콘셉트 평가를 받았다. 이홍기는 이들의 무대를 본 뒤 "멋있다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극찬했다. 작곡가 역시 "200%로 만족이다. 제 돈 주고 사고 싶을 만큼 너무 잘했다"며 만족했다. 이시안은 "이번 미션을 하게 될 지 몰랐다. 할 수 있도록 도와줘 고맙다. 보답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발음 지적을 받은 사쿠라, 센터로 지적을 받아 자신감을 상실한 왕이런까지. '다시 만나' 팀은 후회 없는 무대를 만들기 위해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다.

콘셉트 평가 현장 투표 결과가 발표됐다. 6등 팀은 'I AM'이었다. 'I AM' 팀 최고점은 26표를 받은 최예나였다. 5등 팀은 '1000%'였다. 5등 팀의 1등은 미야자키 미호(42표)가 차지했다. 4등 팀은 '다시 만나' 팀으로, 1등은 미야와키 사쿠라(99표)에게 돌아갔다.

3등 팀은 'Rumor'였다. 'Rumor' 팀 1등에는 권은비(65표)가 이름을 올렸다. 2등 팀은 '너에게 닿기를', 1등은 'Rollin` Rollin`'이 차지했다. 'Rollin` Rollin`' 팀 1등은 시로마 미루(79표)로 5만 베네핏을 획득했다. 개인 등수 1등은 미야와키 사쿠라가 지켰다.


choyam@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