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수미네 반찬' 낙지볶음 비법공개+서열 바뀐 최현석의 역습 '흥미진진' (종합)

(서울=뉴스1) 윤정미 기자 | 2018-07-25 21:33 송고
'수미네 반찬' 캡처 © News1

최현석이 선생님이 되어 제자가 된 김수미를 가르치는 모습으로 눈길을 모았다.

25일 tvN '수미네 반찬‘에선 무더위를 날리는 매운 낙지볶음 비법이 공개됐다. 이날 김수미는 힘들어하는 소에게 낙지를 먹였더니 벌떡 일어났다는 일화를 언급하며 낙지가 보양식으로 좋다고 밝혔다. 이어 김수미는 자신만의 낙지볶음 비법을 공개했다.

깨끗이 씻은 낙지를 끓는 물에 약 3초간 데쳐주고 찬물로 헹군다. 낙지 머리를 잘라 내장과 눈을 제거한 뒤, 다리를 10cm정도 길이로 자른다. 볼에 고춧가루, 간장, 설탕, 참기름, 물을 넣고 섞어 양념장을 만든다. 손질한 낙지에 다진 마늘과 양념장을 넣은 뒤 대파를 제외한 당근, 양파, 홍고추 풋고추를 넣고 고춧가루를 더 섞는다. 달궈진 팬에 손질한 재료를 넣고 센불로 재빠르게 볶는다. 여기에 2등분 한 마늘, 가래떡, 대파, 참기름, 통깨를 넣어주면 완성된다.

김수미가 만든 낙지볶음을 시식한 장동민과 노사연은 “너무 맛있게 매콤하면서 미칠 것 같은 맛” “정말 낙지가 쫄깃하면서도 부드럽다”고 감탄했다.

이날 방송에선 김수미가 제자 최현석의 제자가 되어 양식인 게살 바질베스토 파스타 만드는 법을 배우는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일일 선생님으로 서열이 바뀐 최현석은 “석이네 반찬 최현석입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자들의 자리 선정에서 최현석은 김수미를 가장 먼 자리로 보냈다. 김수미가 항의하자 그는 “제가 이야기하기 전에는 얘기하지 마세요”라고 김수미의 뒤통수를 치며 폭소를 자아냈다. 결국 김수미는 서열 최하위의 현실을 받아들였다.

그러나 미카엘이 최현석의 계량 실수를 지적했고 김수미는 버럭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미카엘은 미운털이 박혀 다시 가장 먼 자리로 강등됐다. 다소 느린 요리 전수 과정에 김수미는 “답답해서 못해먹겠다. 왜 이렇게 느려”라고 공격했고 최현석은 당황했다. 최현석은 자신이 넣으라고 했던 가리비를 넣지 않은 김수미의 실수를 지적했고 김수미는 서둘러 가리비를 넣고 웃음으로 수습했다.

이날 김수미는 양식은 자신하고 맞지 않는 것 같다며 “밖에서 사먹을래”라고 말하며 웃음을 자아냈다.




galaxy98@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