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인천

인천NGO "민선6기 정무직 일괄사퇴 후 재신임 받아야"

(인천=뉴스1) 강남주 기자 | 2018-07-16 13:50 송고
인천시청 전경(인천시 제공) © News1 최태용 기자


인천 시민단체가 민선6기 인천시 정무직 인사들의 퇴진을 요구하고 나섰다.

인천평화복지연대는 16일 보도자료를 내 “인천시 각 산하기관 수장 등은 유정복(자유한국당) 전 시장 측근으로 함께 일해 온 인물이므로 시장이 교체되면 동반사퇴하는 것이 도리”라고 주장했다.

이 단체가 요구한 퇴진 대상자들은 유 전 시장이 임명한 인천시 산하 공기업, 출자출연기관, 특수목적법인의 대표 및 상임이사 등이다.

대부분 유 전 시장과 학연·지연에 얽혀 있거나 선거 캠프 출신 측근들로 오랫동안 유 전 시장과 호흡을 맞춰왔다.

이 때문에 당도 다르고 시정 철학도 다른 민선7기 박남춘(더불어민주당) 시장 체제에 맞는 새 인물이 필요하다는 게 중론이다.

이중 사퇴했거나 사퇴 의사를 밝힌 사람은 2명뿐이다. 이종열 전 인천발전연구원장은 6·13 지방선거 직후 그만뒀으며 채홍기 관광공사 사장은 이날 사퇴 의사를 표명했다.

나머지는 눈치를 보고 있거나 ‘민선7기와 호흡을 맞추겠다’며 ‘버티기’에 돌입한 것으로 알려졌다.

평화복지연대는 이들이 일괄 사표를 제출하고 민선7기 시정부의 재신임을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단체는 “한국당 시장(유정복 전 시장)과 호흡을 맞춘 사람들이 이념과 시정철학이 다른 민주당 시장과 호흡을 맞춘다는 것은 넌센스”라며 “일괄 사퇴하고 재신임을 받아야 한다”고 했다.


inamju@