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국정지지도 69%…한국당·정의당 10% '동률'(종합)

한국갤럽 여론조사…민주 49%, 바른미래당 6%, 민주평화당 0.3%

(서울=뉴스1) 박승주 기자 | 2018-07-13 10:29 송고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 News1 박지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소폭 하락해 60퍼센트대 후반을 기록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한국갤럽은 전국 성인 1002명에게 '문 대통령이 직무를 잘 수행하고 있다고 보느냐'고 물은 결과, 응답자의 69%가 긍정적으로 평가했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전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수치다.

'잘못하고 있다'고 대답한 사람은 21%로 전주보다 3%포인트 상승했다. '어느 쪽도 아니다'와 '모름·응답거절'은 9%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은 6월 둘째주 79%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기록한 뒤 셋째주 75%, 넷째주 73%, 7월 첫째주 71%, 이번주 69% 등 4주 연속 내림세를 보였다. 60%대의 국정지지율을 기록한 것은 2월 다섯째주 조사 이후 약 4개월만이다.

연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에서는 30대 84%(부정률 14%)로 가장 높았고, 40대 79%(13%), 20대 77%(16%), 50대 63%(28%), 60대 이상 51%(31%)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정당별 대통령 직무 긍정률은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 90% 내외, 바른미래당 지지층에서 42%, 지지정당이 없는 무당(無黨)층에서 44%다. 자유한국당 지지층은 29%가 긍정, 60%가 부정 평가했다.

대통령 직무 수행 긍정 평가자(693명)에게 이유를 물은 결과 '외교 잘함', '대북·안보 정책', '북한과의 대화 재개'(이상 16%)라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개혁·적폐청산·개혁의지', '소통 잘함·국민 공감 노력', '서민 위한 노력·복지 확대'(이상 5%) 등도 거론됐다.

부정 평가자(212명)는 부정 평가 이유로 '경제·민생 문제 해결 부족'(45%), '대북 관계·친북 성향'(9%), '최저임금 인상'(6%), '과거사 들춤·보복 정치'(5%) 등을 지적했다.

지난 1주일 사이에는 혜화역 3차 불법 촬영 편파 수사 규탄(7일), 문 대통령의 인도 국빈 방문(8일), 북미 유해 송환 판문점 협상 무산(12일) 등이 있었다. 국방부 검찰단의 '기무사 계엄 검토 문건' 조사 착수도 큰 이슈였다.

정당지지도에선 여당인 민주당이 지난주보다 2%포인트 하락한 49%의 지지를 받았다. 자유한국당은 지난주와 같은 10%의 지지도를 보였다.

정의당도 10%의 지지율을 기록해 2012년 10월 창당 이래 최고치를 보였다. 바른미래당은 6%, 민주평화당은 0.3%의 지지율을 기록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4%였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2일 사흘간 전화조사원 인터뷰 형식으로 진행했으며 표본오차는 ±3.1%포인트(95% 신뢰수준)에 응답률은 14%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parks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