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청와대

文대통령 "알셉 연내 타결 협력하기로…보호무역주의 막아야"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평화에 지지 보내줘 감사"

(싱가포르=뉴스1) 조소영 기자 | 2018-07-12 17:42 송고 | 2018-07-12 21:11 최종수정
인도에 이어 싱가포르를 국빈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후(현지시간) 싱가포르 창이국제공항에 도착해 입 웨이 키앗 주한 싱가포르대사의 영접을 받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8.7.12/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와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알셉)을 연내 타결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싱가포르를 국빈방문한 문 대통령은 이날 샹그릴라 호텔에서 열린 '한-싱가포르 비즈니스 포럼'에서 연설을 통해 "양국은 오늘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 협정(RCEP)을 연내에 타결할 수 있도록 협력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어 "RCEP 협상에서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개방 수준이 아니라 타이밍"이라며 "빠른 시간 안에 타결함으로써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는 세계 무역기조에 새로운 바람을 불어넣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필리핀 순방 당시에도 올해까지 RCEP 타결을 목표로 하고 공동성명으로 발표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은 "양국간 이중과세방지협정 개정이 마무리되면 상호간 투자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를 통해 현재 200억 달러 수준인 양국 교역과 상호 투자가 더욱 확대되길 기대한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함께 싱가포르가 바이오와 정보통신, 미디어 등 주요 성장동력을 한데 모아 중점 육성하는 원-노스 프로젝트와 생활연구소(Living lab) 개념의 체계적 스타트업 육성 정책도 추진하고 있는 가운데 한국도 혁신생태계 조성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오늘 체결한 양국간 중소기업 및 스타트업 협력 양해각서는 양국의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기업들이 다양한 분야에서 혁신의 기회를 함께 찾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평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리 총리가 4년 전에 발표한 '스마트네이션 계획'이 자신의 '사람중심 경제'와 부합한다면서 "그 비전을 함께 실현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한국이 추진하는 스마트시티는 ICT, 인공지능, 친환경에너지 등 첨단기술의 집합체이며 국민의 삶을 더욱 편리하게 만들고자 하는 것"이라며 "저는 한국의 노력이 싱가포르 스마트네이션 구축에 기여하게 되길 바란다. 아울러 싱가포르가 주도해 추진 중인 '아세안 스마트시티 네트워크' 사업에 한국은 아세안의 미래 동반자로서 적극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싱가포르에서 열린 지난 6·12북미정상회담에 대해선 "북미간 화해를 아주 기쁜 마음으로 지켜봤다"며 "이번 북미정상회담은 싱가포르가 함께 이룬 위대한 성과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에 적극적 지지와 성원을 보내준 싱가포르 정부와 국민들께 깊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가 이뤄진다면 우리의 경제협력은 새로운 지평이 열리고 더 많은 기회가 생길 것이다. 싱가포르의 속담처럼 오른손만으로는 소리를 내지 못한다"며 "우리가 함께 한다면 한반도를 넘어 아세안의 평화와 번영이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나아가자, 싱가포르'라는 뜻의 말레이시아어인 "마주라 싱가뿌라(Majulah Singapura)"라고 마무리 인사를 했다.


cho117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