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전국 > 대구ㆍ경북

"친구들아 미안해"…경주 고층 아파트서 여중생 투신

(경주=뉴스1) 최창호 기자 | 2018-07-12 09:28 송고
걍북 경주경찰서.(뉴스 1 자료)© News1

지난 11일 오후 4시27분쯤 경북 경주시 안강읍 산대리의 한 고층 아파트 뒤 도로가에서 중학교 1학년 A양(15)이 피를 흘린채 숨져있는 것을 주민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A양의 소지품에서는 '친구들아 미안하다'고 적힌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A양이 아파트에서 투신한 것으로 보고 학교 친구 등을 중심으로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choi119@